'화물파업' 이끈 현정희 왜 왔나…서울지하철 협상 결렬 전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교통공사 노조(서울교통공사노조·통합노조)가 30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박원순 전 시장 재임 중인 2016년 9월 파업 이후 6년 만이다. 노조는 사측의 ‘인력 감축안’이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 구조조정이 없도록 한다’는 지난해 합의를 뒤집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반면 전날(29일) 5차 본교섭이 마무리되지 못하게 된 데는 현정희 민노총 공공운수노조위원장 ‘입김’ 때문이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1~8호선) 노조 파업 첫날인 3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회사의 인력감축안에 반대해 이날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뉴스1

서울교통공사(1~8호선) 노조 파업 첫날인 3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회사의 인력감축안에 반대해 이날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뉴스1

“합의문 적어 달라” 했지만 끝내 ‘결렬’

지난 29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교통공사 본사에서는 노사가 전날(28일) 중단한 임금·단체협약(임단협) 5차 본교섭이 재개됐다. 이 자리에서 사측은 “인력감축안을 일정 기간 유보하겠다”는 협상안을 제시했다. 이에 노조는 “구두가 아닌 문서로 달라”며 정회를 요청했고, 양측이 한 발씩 물러서며 물꼬를 트는 분위기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서울교통공사 제2노조인 통합노조는 사측 제안을 ‘수용할 의사’가 있었다고 한다. 공사 노조는 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조합원 1만200명)와 한국노총 소속 통합노조(조합원 2500명)가 합쳐진 연합노조다. 교섭위원은 민노총 위원 8명, 한노총 위원 4명으로 구성됐다. 한노총 위원들은 “그간 사측이 구조조정과 관련해 ‘(이외) 대안을 제시할 수 없다’로 비교적 강경했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전향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했다.

이와 관련, 한노총 관계자는 “(저희보다도) 민노총 위원들이 (사측 제시안에) 반대했다”며 “표결에 부쳐도 어차피 8 대 4로 나뉠 것 같으니 그냥 만장일치로 하자는 (다른 교섭위원들) 의견에 ‘암묵적 동의’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결국 협상은 오후 10시를 넘어서 결렬됐다. 사측 관계자는 “정회 후 협상장을 나갔던 노조 위원들이 돌아오지 않았고 현장에 있던 분들마저 갑자기 우르르 나가더니 ‘결렬’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갈등 봉합에 기대를 걸고 있었던 사측 입장에선 다소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 공공운수노조 서울시 유관사업장 2차 공동파업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퍼포먼스에 앞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 공공운수노조 서울시 유관사업장 2차 공동파업대회에서 조합원들이 퍼포먼스에 앞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현정희 위원장 ‘입김’ 작용했나 

이 과정에서 화물연대 운송 거부 사태를 지휘하고 있는 현정희 민노총 공공운수노조위원장의 행보가 주목을 받았다. 현 위원장은 29일 오후 4시 40분 교통공사 본사에 왔다가 30분 정도 머물다 떠났다. 본교섭이 잠시 중단된 때였다. 이후 이날 오후 7시부터 연합교섭단위원회가 꾸려져 사측 제시안(공사안)을 논의했다. 민노총 측에 따르면 오후 9시 50분 연합교섭단위원회에서 의결을 거쳐 공사안을 부결시켰고, 노측 간사가 사측 간사에 ‘결렬 통보’를 전했다고 한다.

민노총 관계자는 현 위원장 입김 작용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공사안과 관련해 사측보다는 서울시 쪽에서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봤고, 상부 노조 위원장이 공사 노조원들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해서 그분이 오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현 위원장이 오기 직전까지는 합의문이 거의 완성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초안만 검토 중인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3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주거안전망 확충 종합대책 기자 설명회에서 "서울교통공사 파업은 정치 파업으로 정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3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주거안전망 확충 종합대책 기자 설명회에서 "서울교통공사 파업은 정치 파업으로 정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吳 “정치파업” VS 민노총 “2021년 합의 번복”

이번 파업을 정치적 파업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지하철 파업은 정치적인 파업으로 개념 정의를 하고 싶다”며 “노조에서 표면적으로는 구조조정 철회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이면을 들여다보면 지금 본격화하고 있는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파업과 배경으로 연결돼 있다는 게 서울시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반면 민노총은 “기획 파업 또는 정치파업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2021년 합의문에 명백히 재정위기를 근거로 강제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올해 사측 제시안은 이를 무효화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연합노조는 이날 오전 10시쯤 사측의 교섭 재개 요청 공문을 접수한 뒤 다시 협상하기로 했다. 노사는 이날 오후 7시 교통공사 본사에서 본교섭을 시작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