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스치지도 않았다"…또 대망신 당한 호날두 '골 도둑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브루누 페르난드스의 크로스가 호날두 머리를 지나치고 있다.   이 공은 바로 골로 연결됐다. 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브루누 페르난드스의 크로스가 호날두 머리를 지나치고 있다. 이 공은 바로 골로 연결됐다. 연합뉴스

자신이 넣은 골도 아닌데 세리머니를 해서 비웃음을 샀던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머쓱해졌다. 공인구 제조사인 아디다스가 자사의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호날두의 ‘노골’을 재차 확인하면서다.

포르투갈은 지난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동료인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올려준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대려 했는데, 공이 골문을 통과하면서 처음엔 호날두의 골로 인정됐다. 호날두가 두 주먹을 불끈 쥐며 기쁨의 포효를 하는 장면이 전세계에 생중계 됐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브루누 페르난드스가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페르난드스가 호날두에게 크로스를 연결했지만, 공은 호날두 머리에 닿지 않고 바로 골로 연결됐다. 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브루누 페르난드스가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페르난드스가 호날두에게 크로스를 연결했지만, 공은 호날두 머리에 닿지 않고 바로 골로 연결됐다. 연합뉴스

하지만 잠시 후 FIFA는 판독 결과 공이 호날두의 머리에 맞지 않았다는 걸 확인하고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정정했다. 포르투갈은 이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해 16강 진출을 일찍이 확정지었지만 호날두의 노골 해프닝은 계속 회자됐다.

아디다스에 따르면 사상 최초로 전자장치를 내장한 공인구 ‘알 리흘라’에 기록된 진동 그래프로상으로도 호날두의 득점이 아니란 게 명확히 나타난다.

아디다스는 30일 성명을 통해 ″자사가 제조한 공인구 ‘알 리흘라(Al Rihla)’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해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 아디다스

아디다스는 30일 성명을 통해 ″자사가 제조한 공인구 ‘알 리흘라(Al Rihla)’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해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 아디다스

아디다스는 성명을 통해 “자사가 제조한 공인구 ‘알 리흘라(Al Rihla)’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해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 측정 결과 (호날두의 헤딩 시도에) 진동이 없었다. 공 내부의 센서를 사용하면 매우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디다스가 공개한 공의 진동 그래프를 보면 페르난드스가 호날두의 머리를 겨냥하고 올려준 크로스 순간에는 큰 진폭을 그린다. 반면 호날두가 헤딩을 시도한 순간의 진동 그래프는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머리가 공에 닿지 않았다는 뜻이다.

페르난드스는 결과적으로 팀이 승리했기에, 누구의 골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호날두를 감쌌다. 그는 “호날두가 공을 건드렸다는 느낌이 들어서 그에게 공을 건네줬다”면서 “중요한 건 우리가 매우 힘든 상대를 꺾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