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울린 권진영 대표 "개인 재산 처분해 책임지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후쿠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음원 수익 정산 내역 갈등 등 각종 의혹에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라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권진영 대표는 30일 언론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매니저로 25년을 살았다.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번 일처럼 힘들고 어려운 일은 처음 겪는 것 같다"며 "어떤 다툼이든 오해  그 시작과 끝에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 생각한다. 저는 제가 25년을 다해 만든 회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게도 그리고 지금 소속 연예인들에게도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아울러 이승기씨 관련 다툼에도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갑자기 일어난 사태로 매일매일이 지옥이었을 우리 후크 엔터 직원들께도 다시 한번 이번 사태로 보고 싶지 않은 뉴스를 접하신 모든 분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앞서 이승기는 지난 2004년 데뷔 이후 18년 동안 활동하며 총 137곡을 발표했으나 후크 측으로부터 음원 수익에 대한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최근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에 대해 후크엔터테인먼트는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이승기는 지난 2021년 전속계약을 종료했다가 재계약을 체결할 당시 그간 정산 내역 등 쌍방 확인해 금전적 채무 및 채권 관계를 정산했고 합의서도 작성했다"며 "이승기의 문제 제기에 따라 전문가들과 함께 수익 정산 내역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승기 측 법률대리인은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고 어떤 음원료를 어떤 방식으로 지급했다는 것인지 전혀 알 수 없다"며 "거짓 주장에 유감을 표하고 이승기는 더 이상의 대화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