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한동훈, 전당대회 보다 총선 출마 가능성 높아"

중앙일보

입력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김경록 기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김경록 기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차기 총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상당히 높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치권 일각에서 한 장관의 국민의힘당대표 출마설이 나온다는 진행자의 말에 "정치인은 아니지만 이미 정계 입문설이 뜨거운 감자가 돼 있다 보니 그런 이야기들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한 장관이)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충돌하면서 안정감, 명쾌한 논리, 이러다 보니까 무게를 가지는 것 같다"며 "최근 여론조사를 봐도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에서 거의 1위까지 나오는 수준"이라고 했다.

그는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아무래도 장관을 2년 정도 하기 때문에 더 이상오래 한다는 것에는 무리가 있지 않겠나"라며 "그런 차원에서 차기 총선에 대한 문제는 상당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다만 박 의원은 당대표설에 대해서는 "이번 전당대회가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고 또 당권 주자들이 10명 내외가 나와 있다"며 가능성이 비교적 크지 않다고 봤다.

진행자가 "대통령이 지금 마땅한 인물을 꼽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결국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을 한 장관에게 실어주지 않겠냐"고 묻자 박 의원은 "그런 가정은 얼마든지 할 수 있고, 불가능하다고 볼 수 없지만 아직 좀 이르지 않나"고 답했다.

박 의원은 최근 당 공개 행사에 참석한 이준석 전 대표가 '총선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선 "어떻게든 돌파구를 마련해 보려는 행보라는 생각이 든다"며 "기소되거나 1심에서 유죄가 나온다면 국민들이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총선 승리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 여의도와 거리를 두고 뉴스를 보면 의원들이 사라진 지 오래다,  장경태 민주당 의원의 빈곤 포르노 용어 등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자신의 존재감을 자꾸 과시하려는 그런 차원이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