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부산 이전 시동…노조, '꼼수 이전' 반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이 현실화하고 있다. 30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현재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근무인력의 30%가 넘는 50여 명의 직원이 당장 1월 추가 배치될 예정이다.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앞. 중앙포토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앞. 중앙포토

산업은행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위기관리 대응과 핵심산업 지원체제 구축, 효율적 조직관리를 위한 편제 조정, 지역균형발전 선도 등을 위한 ‘2023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재무 관련 업무를 통합하고 재무기획과 자금조달 간 효율성 제고를 위해 ‘재무관리부문’을, 경영정책과 조직‧인사관리 연계성 강화를 위해 ‘기획관리부문’을 신설했다.

산업은행은 동남권 지역을 국가 성장의 양대 축으로 육성한다며 기존 국내지점 영업을 총괄하는 중소중견부문을 지역성장부문으로 변경했는데 부문 내 네트워크지원실과 지역성장지원실을 ‘지역성장지원실’로 통합하고 부산 지역으로 이전, 지역 성장 지원 업무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부문 내 ‘동남권투자금융센터’도 신설, 부·울·경 지역의 녹색금융‧벤처투자‧지역개발 업무 등을 중점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부분 이전’이다. 여기에 현재 부산에 있는 해양산업금융본부 산하 해양산업금융실을 ‘해양산업금융1실’과 ‘해양산업금융2실’로 확대 개편한다고 밝혔다. 산업은행 내에서는 1월 정기 인사에서 적어도 50여 명이 부산으로 발령이 날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는 100여 명으로 본다.

28일 조직개편을 앞세운 '꼼수 이전'에 반발하는 산업은행 노조. 산업은행 노조

28일 조직개편을 앞세운 '꼼수 이전'에 반발하는 산업은행 노조. 산업은행 노조

산은 직원 대부분이 속한 노조는 ‘꼼수 이전’이라 크게 반발하고 있다. 산은 노조는 강석훈 산은 회장이 취임한 지난 6월부터 6개월간 매일 아침 서울 여의도 본관에서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국정과제인 ‘공공기관 지방 이전’의 첫 타자로 산은이 지목되면서 강 회장은 이전 강행을, 노조는 이전 반대를 주장하며 대치하고 있다.

산은 본점 이전 근거가 이들이 충돌하는 주요 쟁점이다. 국책은행인 산은은 ‘한국산업은행법’ 제4조 제1항에 따라 서울에 본점을 둬야 한다. 산은 본점을 부산으로 이전하려면 산은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의미다. 법 개정이 속도를 내지 못하자 강 회장은 ‘조직개편’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일부 인력을 부산으로 먼저 내려보내겠다는 의미다. 조윤승 산은 노조위원장은 “‘동남권 영업 확대’라는 억지스러운 명분으로 기획부서 100여 명 규모를 부산으로 배치하는 조직개편안이 이사회를 통과했다”며 “이사 개개인에게도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강 회장을 비롯한 정부는 과거 부산연구원이 작성한 보고서를 근거로 산은 이전으로 부·울·경 지역의 경제 활성화 효과가 2조40000억원(생산유발효과)에 이를 것으로 본다. 반면 노조는 금융경제연구소가 작성한 보고서를 근거로 "부산시는 특화 전략이 부재하기 때문에 제2금융중심지의 역할을 하기는 부족하며 지리적으로도 금융허브가 되기는 불리하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앞서 부산으로 이전한 국책금융기관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미미했다는 주장이다.

금융업계 일각에서는 자본시장 경색 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역할이 커지고 있는 산은의 이전은 좀 더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송원섭 금융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국책은행의 지방 이전에 대한 타당성을 구하기에는 관련 보고서나 논의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