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불어 오가며 '오겜 PT'…부산엑스포 유치 나선 한 총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산엑스포 유치 PT 나선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 국무총리실

부산엑스포 유치 PT 나선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 국무총리실

2030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덕수 국무총리는 29일(현지시간) 제3차 프레젠테이션(PT)을 마친 뒤 “짧은 일정이었지만 성과는 적지 않았던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30일 한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BTS의 오프닝 영상과 함께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모티브로 활용한 우리 프레젠테이션은 청중들로부터 강렬하고 참신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직접 PT를 발표하면서 영어와 프랑스어를 교차로 구사해 주목 받았다.

한 총리는 “2030 세계박람회를 기후변화·불평등 등 인류가 당면한 과제에 대한 지혜를 모으고 해결책을 마련하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만들 것임을 강조했다”며 “또한 ‘부산 이니셔티브’ 선언을 통해 우리의 독특한 성장 경험을 회원국과 공유하고, 각 국이 처한 보건위기와 식량문제, 미래세대 인력양성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해 협력하는 국제프로젝트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6월에 이어 저와 함께 파리에 온 민관 합동 ‘부산 엑스포 원팀’은 빠듯한 일정 속에서도 각국 대표단을 대상으로 활발한 유치활동을 펼쳤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특히 90여 개에 이르는 BIE 회원국을 보유한 유럽과 아프리카 지역의 대표들과는 별도 간담회를 통해 부산의 차별성과 유치 당위성에 대해 설명하는 기회도 가졌다”고 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는 프랑스에 도착한 28일 오후 리허설을 마친 후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민간위원장인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함께 만찬 간담회를 주최했다.

한 총리는 말리, 브라질, 아이티, 중앙아프리카공화국, 파라과이, 페루 측 BIE 대표들과 3시간 동안 식사를 하면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향한 정부의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29일 오전 PT를 마치고 나서는 슬로베니아, 에스토니아, 폴란드, 크로아티아, 헝가리 등 유럽 지역 BIE 대표들과 함께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어 한 총리는 모리셔스, 모잠비크, 케냐, 콩고민주공화국, 탄자니아, 부룬디, 부르키나파소,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지역 BIE 대표들과 차담회를 했다.

부산엑스포 유치 PT 나선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 국무총리실

부산엑스포 유치 PT 나선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 국무총리실

아울러 한 총리는 이번 BIE 총회에 참석한 아나 브르나비치 세르비아 총리와 29일 오후 양자 회담을 하고 양국 협력 방안과 국제 현안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 총리는 “함께 유치 활동을 펼쳐주신 최태원 민간위원장을 비롯한 삼성·현대·SK 등 기업인분들과 모든 관계자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5시(현지시간 29일 오후 9시)께 파리 샤를 드골 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한 총리는 다음 달 1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모잠비크를 공식 방문한다. 한국 정상급의 모잠비크 방문은 2012년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후 10년 만이다.

총리실은 “한 총리 방문으로 아프리카의 대표적 천연가스 보유국이자 2023∼2024년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모잠비크와 한국이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모잠비크에서 필리프 뉴지 대통령, 아드리아노 말레이안느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한편 2030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계획서를 제출한 나라는 부산 외에 우크라이나 오데사,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등 3개국이다. 개최지는 현지 실사와 4∼5차 발표를 거쳐 내년 11월 최종 결정된다. 회원국 3분의 2 이상 출석으로, 3분의 2 이상 찬성표를 받아야 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