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탐사 겨눈 尹 "법무장관 집 무단침입…불법엔 고통 보여줘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유튜브 언론 채널 ‘더탐사’를 겨냥해 “법을 안 지키면 어떤 고통이 따르는지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29일 중앙일보에 윤 대통령이 이날 열린 국무회의 비공개 자리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 무단침입과 화물연대 파업 등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더탐사를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

다만 윤 대통령은 “법무장관 자택을 이런 식으로 무단 침입하면 국민들이 어떻게 보겠느냐”면서 “불법이 버젓하게 저질러지는 게 문제다. 관행으로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넘어가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땜질식으로 넘어가면 안 되고, 우리 정부에선 재임 기간 법치를 세워야 한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찾아간 '더탐사' 취재진들. 사진 유튜브 '더탐사' 영상 캡처

지난 2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찾아간 '더탐사' 취재진들. 사진 유튜브 '더탐사' 영상 캡처

앞서 더탐사 취재진 5명은 지난 27일 오후 1시쯤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를 찾아갔다.

이들은 “강제 수사권은 없지만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 한 장관도 공감해보라는 차원에서 취재해볼까 한다”며 “정상적인 취재 목적이고, 예고하고 방문하는 것이라 스토킹이나 다른 거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이들은 한 장관의 거주층으로 올라가 현관문 앞에서 초인종을 누르며 한 장관을 부르다 반응이 없자 돌아갔다. 이들의 행동은 본인들이 찍어 유튜브에 게시한 영상에 고스란히 남았다.

한 장관은 곧바로 이들을 공동주거침입·보복범죄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