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포르투갈 이겨도...16강 경우의 수는 복잡해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또 다시 ‘경우의 수’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이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우루과이를 2-0으로 꺾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한국은 가나에 2-3으로 졌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자신을 위로하는 벤투 감독을 뿌리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자신을 위로하는 벤투 감독을 뿌리치고 있다. 연합뉴스

H조는 포르투갈이 2연승(승점6)을 거두며 조기 16강행을 확정했다. 각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행 남은 티켓은 한 장 뿐이다.

현재 가나가 1승1패(승점3, 5골5실점, 골득실0)로 2위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나란히 1무1패(승점1)다. 골득실에서 앞서는 한국(2골3실점, -1)이 3위, 우루과이(0골2실점, -2)가 최하위 4위다.

다음달 3일 0시 한국-포르투갈, 우루과이-가나의 최종전이 동시에 열린다. 한국은 자력 16강행은 불가능하다. 한국의 16강 진출 대전제는 포르투갈전 승리다. 포르투갈을 반드시 꺾고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만약 한국은 포르투갈에 비기거나 지면 탈락이다. 한국은 최대 승점 2점에 그치며, 이미 승점 3점인 가나를 넘지 못한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꺾는다는 전제 하에, 우루과이-가나전 결과에 따른 경우의 수는 크게 3가지다. 일단 우루과이가 가나에 진다면, 한국은 바로 탈락이다. 가나가 승점 6점이 되는 반면 한국은 승점 4점에 그치기 때문이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한민국 대표팀 손흥민이 헤더슛을 하자 마스크가 틀어지고 있다.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한민국 대표팀 손흥민이 헤더슛을 하자 마스크가 틀어지고 있다.연합뉴스

두 번째 경우의 수는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는 경우다. 그럴 경우 한국과 가나가 나란히 1승1무1패(승점4)가 된다. 조별리그 순위는 승점→골득실→다득점 순이다. 골득실을 따져봐야 하는데 가나의 골득실은 0, 한국은 -1이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2골 차 이상으로 이기면 조 2위로 16강에 오를 수 있다. 다득점까지 따지면 한국이 불리하다. 가나는 이미 5골을 넣은 반면 한국은 2골을 넣는데 그쳤다.

세 번째 경우의 수는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기는 경우다. 그럴 경우 가나는 4위로 탈락하고, 한국과 우루과이는 나란히 1승1무1패(승점4)가 된다. 골득실을 따져야 한다. 현재 한국이 -1, 우루과이가 -2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각각 같은 골 차이로 이기면 한국이 16강에 간다. 한국이 1골 차로 이기면 우루과이는 3골 차로 이겨야 한다. 다득점도 한국(2골)이 우루과이(0골)에 앞서있다. 다득점까지 같으면 승자승으로 순위를 가린다. 한국과 우루과이가 비긴 만큼 페어플레이 점수로 순위를 결정한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각각 경고 3장씩 받았는데, 카드를 적게 받는 게 유리하다.

결론적으로 한국은 일단 포르투갈을 반드시 꺾어야 하며,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이미 16강행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한국과의 최종전에서 주전을 제외하고 힘을 뺄지는 미지수다. 조2위로 16강에 오르면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을 만나기 때문이다. 더불어 1무1패에 그친 우루과이가 가나를 잡아준다는 보장도 없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