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포르투갈은 잡아라…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직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건 아니다. 16강에 가려면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겨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랭킹 28위)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카타르월드컵 본선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긴 한국은 승점 1점에 머물면서 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가나전이 끝난 뒤 관중들에게 인사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가나전이 끝난 뒤 관중들에게 인사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한국의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은 극도로 낮아졌다. 미국 통계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은 가나전 전까지 한국에 16강에 진출할 확률은 39%로 매겼다. 하지만 이 경기 패배로 13%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아직까지 희망이 없는 건 아니다. 이어 열리는 포르투갈-우루과이전 결과와 최종전에 따라 조 2위 가능성이 남아 있다. 한국은 포르투갈을 이겨야만 무조건 16강에 갈 수 있다. 지거나 비기면 탈락한다.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이길 경우엔 포르투갈이 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짓고, 가나 3점, 우루과이와 한국이 승점 1점이 된다. 이미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지은 포르투갈이 한국을 상대로 전력을 기울이지 않을 가능성이 생긴다. 다만 가나가 우루과이를 이기면 탈락한다.

우루과이가 포르투갈을 이길 경우엔 골득실에 따라 자력 진출 가능성도 생긴다. 다만 포르투갈도 한국을 이겨야 16강행이 유력하기 때문에 전력을 기울일 가능성이 높다. 우루과이와 포르투갈이 비겨도 마찬가지다.

어쨌든 확실한 건 한국은 포르투갈을 이겨야만 16강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다. 포르투갈과 경기는 12월 3일 0시에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