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 & Now] 폐플라스틱 재활용한 가루형 페인트 세계 첫 상용화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소재 전문업체인 엔티스와 조광페인트는 세계 최초로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가루형 페인트(분체도료) ‘파우락PE’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폐플라스틱의 재활용 기술을 도료 산업으로 확대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엔티스는 SK케미칼과 벨기에 올넥스가 합작한 회사다. 분체도료는 일반 페인트와 달리 중독·화재 위험이 적고, 대기·수질 오염 등 환경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