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5년 화성에 태극기 휘날리겠다…尹 대통령 ‘한국판 NASA’ 띄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가 ‘한국판 NASA’(미 항공우주국)를 설립하고, 달과 화성을 탐사하는 우주선 발사를 추진한다. 광복 100주년을 맞는 2045년엔 화성에 태극기를 휘날리겠다는 구상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미래에는 성공한 나라가 우주를 꿈꾸는 것이 아니라 우주를 꿈꾸는 나라가 성공한 나라가 될 것”이라며 이런 내용이 담긴 우주 비전을 발표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대한민국이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대한민국이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우주 강국을 향한 꿈은 먼 미래가 아니라 아이들과 청년들이 가질 기회이자 희망”이라며 “우주경제 로드맵을 통해 우리의 경제 영토는 지구를 넘어 달과 화성으로 넓혀갈 것이다. 미래 세대에게 달의 자원과 화성의 터전을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5년 내에 달까지 날아갈 수 있는 독자 발사체 엔진을 개발하고, 2032년 달에 착륙해 자원 채굴을 시작하며 2045년 화성에 착륙선을 보내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달·화성 탐사 ▶우주기술 강국 도약 ▶우주산업 육성 ▶우주 인재 양성 ▶우주안보 실현 ▶국제공조의 주도 등 6대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대통령이 직접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내년 말까지 우주항공청 개청을 추진한다.

또 대전·전남·경남에 우주산업 인프라 3각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필요한 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초·중·고·대학·대학원 등에 융합 교육 프로그램과 연구센터도 세운다. 정부는 또 5년 내에 우주개발 예산을 2배로 늘리고, 관련 산업 투자를 2045년까지 최소 100조원 이상 끌어낼 방침이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한국판 NASA’인 우주항공청은 정부 출연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별개의 행정·연구 조직으로 만들어진다. 기존 우주항공 기술 개발의 연속성을 유지하면서도 전문가 중심 조직으로 운영하고, 임무에 따라 프로젝트 기반으로 유연성 있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 전략은 오는 30일 대전에서 열리는 ‘제4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단’을 출범하고, 최원호 국장을 단장으로 임명했다. 추진단에는 우주항공 업무와 조직·법령·재정 등을 담당하는 7개 관계부처·기관이 참여한다. 우주항공청의 임무와 전략을 개발할 전략기획팀, 법령과 제도를 마련할 제도기획팀, 시설·재정 등 제반 사항을 담당할 운영지원기반팀 등 3개 부서가 설치된다.

현재 정부는 2030년대까지 달 표면에 탐사차(rover)를 내려놓는 ‘달 탐사 2단계 사업’을 추진 중이다. 2030년 차세대 발사체(KSLV-Ⅲ)에 대한 성능 검증 발사를 하고, 2031년 국산 우주선을 달 표면에 착륙시킬 계획이다.

앞서 달 궤도선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추진했던 ‘1단계 사업’은 다누리호가 지난 8월 5일 발사하며 성공을 목전에 두고 있다. 다누리호는 현재 달을 향해 항해 중인데, 내달 17일쯤 달 궤도에 진입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