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 김구 증손녀, 태국 1위 재벌가 며느리 됐다…시모도 한국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6일 결혼식을 올린 백범 김구 증손녀(오른쪽)와 태국 CP 그룹 회장의 아들. 연합뉴스

지난 26일 결혼식을 올린 백범 김구 증손녀(오른쪽)와 태국 CP 그룹 회장의 아들. 연합뉴스

백범(白凡) 김구 선생의 증손녀가 태국 최대 재벌 그룹 회장 아들과 결혼했다. 외교가에 따르면 김구 선생의 막내 손자 고(故) 김휘 씨의 차녀는 지난 26일 태국 재계 1위 대기업인 CP그룹의 수파낏 치라와논 회장 장남과 결혼식을 올렸다. 태국 방콕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결혼식엔 한국·태국 측 하객 1000여명이 참석했다.

식품·유통·통신·미디어 분야 등의 계열사를 거느린 CP그룹은 지난해 기준 약 87조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에 결혼한 신랑과 신부는 양가 어머니의 오랜 친분을 바탕으로 인연이 시작됐다. 특히 미국 유학 시절에 인연이 깊어져 부부의 연을 맺었다고 한다. 신랑은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한 이후 스위스의 한 금융회사를 거쳐 현재 CP그룹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로 일하고 있다. 신부는 미국 웰즐리대 출신으로 싱가포르의 한 IT기업에서 근무했다고 한다.

신랑의 어머니이자 수파낏 회장의 부인인 마리사(한국명 강수형) CP그룹 특별고문 역시 한국계다. 마리사 특별고문은 서울에서 고등학교까지 마친 이후 1982년 미국 뉴욕대로 유학을 떠나 금융과 국제경영을 전공했다. 유학 시절 수파낏 회장과 만나 결혼한 이후 1988년부터 태국에서 생활했다. 이로써 CP그룹은 마리사 특별고문에 이어 2대에 걸쳐 한국계 신부를 맞이하게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