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우려' SK매직 식기세척기 14만대 자발적 리콜

중앙일보

입력

무상 리콜되는 SK매직 6인용 식기세척기.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무상 리콜되는 SK매직 6인용 식기세척기.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SK매직이 화재 우려에 따라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생산한 6인용 식기세척기 16개 모델 약 14만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무상 수리)을 결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28일 이들 리콜 대상 제품에서 2017년부터 지난 3월까지 35건의 화재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리콜되는 식기세척기는 주로 옛 동양매직에서 생산·판매된 제품이다. SK네트웍스는 2016년 11월 동양매직을 인수해 SK매직으로 사명을 바꿨다.

국표원은 사고조사센터(전기안전연구원·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를 지정해 화재의 주원인이 식기세척기 작동 시 고온의 습기가 건조 팬 모터로 장기간 반복 유입되면서 모터 전선을 열화시켜 일어난 합선 발생에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에 SK매직은 국표원과 협의 후 제품안전기본법에 따라 자발적 수리 계획서를 제출했고,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부품을 무상으로 수리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SK매직에 접수해 무상 리콜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상세 정보는 SK매직 홈페이지(www.skmagic.com, service.skmagic.com)나 고객상담실(☎1577-7785)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표원은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협력해 리콜 대상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를 확인함으로써 SK매직의 자발적 리콜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고 제품이 거래될 가능성이 큰 온라인몰이나 지역 중고가전 판매점 등에서 해당 부품이 교체되지 않은 제품이 판매되지 않도록 중고제품 온라인몰 사업자와 전국 시·도에 협조를 요청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