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기자, 中공안에 구타당했다…팔 꺾고 수갑채운 순간 보니 [영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의 '제로 코로나' 봉쇄 반대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구타당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BBC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 시위 취재 도중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처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로런스 기자는 체포 과정에서 경찰로부터 구타와 발길질을 당했으며, 풀려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로런스 기자가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활동하던 중 이런 식의 공격을 받은 건 매우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BBC는 소속 기자인 에드 로런스 기자가 상하이 시위 취재 도중 공안에 구타를 당하고 체포됐다고 밝혔다. 트위터 캡처

BBC는 소속 기자인 에드 로런스 기자가 상하이 시위 취재 도중 공안에 구타를 당하고 체포됐다고 밝혔다. 트위터 캡처

소셜미디어에 번진 당시의 영상을 보면 현지 공안 4~5명이 바닥에 넘어진 로런스 기자를 둘러싸고, 로런스 기자의 팔을 뒤로 꺾어 수갑을 채운 뒤 거칠게 끌고 간다. 또 다른 영상에선 로런스 기자가 연행 과정에서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해"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로런스 기자는 체포되기 몇 시간 전 자신의 트위터에 "상하이에서 열린 이례적인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 현장에 나와 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으며 (검열에 대한 항의의 의미로) 백지를 들고 있는 소녀도 있다"고 전했다.

BBC는 이번 일과 관련해 중국 당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 당국자가 "로런스 기자가 시위대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다면서, BBC는 "이를 신뢰할 수 있는 해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BBC가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영국 언론이 이를 비중있게 전하면서 이번 사안이 중국과 영국간 외교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도 있다.

중국에선 정부의 코로나19 봉쇄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베이징·상하이 등 중국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일부 시위대는 이례적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퇴진도 요구하고 있다. 오랜 기간 강도 높은 방역 정책에 대한 피로감이 폭발했다는 분석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훙호펑 교수는 BBC에 "일부 시위대가 지도자의 퇴진까지 요구한다는 점에서 (시 주석의) 절대 독재 통치에 대한 첫 번째 심각한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이 문제가 어떻게 해결되느냐에 따라 앞으로 중국 정치와 경제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