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도전] 칼로리는 내리고 톡 쏘는 청량감은 높이고 ~3가지 과일 맛의 탄산음료 ‘탐스 제로’ 인기

중앙일보

입력 2022.11.25 00:04

지면보기

05면

롯데칠성음료

칼로리를 덜어낸 과일향 탄산음료 ‘탐스 제로’가 인기다. 롯데칠성음료는 젊은층의 입맛에 맞춰 탄산가스 볼륨을 높여 청량감을 강화했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칼로리를 덜어낸 과일향 탄산음료 ‘탐스 제로’가 인기다. 롯데칠성음료는 젊은층의 입맛에 맞춰 탄산가스 볼륨을 높여 청량감을 강화했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건강을 즐겁게 돌보는 ‘헬시플레저’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롯데칠성음료가 선보인 과일향 탄산음료 ‘탐스 제로’가 인기다.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선보인 탐스 제로는 출시 한 달 만에 약 500만 캔(355mL 기준)이 팔리며 제로 음료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탐스 제로는 오렌지향, 레몬향, 사과·키위향 3가지 맛으로 구성돼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개발 전 실시한 소비자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선호도가 높은 과일을 선택, 1년이 넘는 준비 과정을 거쳐 탐스 제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제로 칼로리를 구현했다. 주요 타깃인 젊은층의 입맛에 맞춰 탄산가스 볼륨을 높여 톡 쏘는 청량감을 강화한 것도 특징이다.

패키지는 우선 355mL 캔, 600mL 페트병 총 2종으로 선보였으며, 향후 용량을 다변화해 갈 계획이다. 맛별 대표 과일 이미지를 넣어 제품의 특징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했다. 페트병 제품은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슬림한 형태로 굴곡과 홈을 넣어 그립감을 높였다.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출시와 함께 인기 걸그룹 ‘에스파(aespa)’를 모델로 한 신규 방송 광고를 선보였다. 광고는 제품의 특장점을 에스파 특유의 독특하고 독보적인 개성으로 표현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제품 샘플링, 소비자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으로 제품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1월 선보인 ‘칠성사이다 제로’로 국내 저칼로리 탄산음료 시장을 견인한 만큼 이번 탐스 제로를 앞세워 과일향 탄산음료 시장에서도 새로운 변화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