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남욱, 김용에 돈줬다는 시점…이재명 계좌에 2억 입금 정황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6면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은행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추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 대표 부인 김혜경씨의 수행비서 배모씨가 지난해 6월 이 대표 집에서 현금 2억여원을 가지고 나와 이 대표 계좌에 입금한 정황을 포착해 계좌 추적에 들어갔다고 한다. 김용(56·구속기소)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지난해 4~8월 대장동 민간사업자 남욱(49) 변호사로부터 8억4700만원의 대선 경선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 것과 같은 시점이다. 검찰이 지난해 9월 대장동 수사를 시작한 이래 이 대표에 관한 직접적인 단서를 포착해 강제 수사에 착수한 건 처음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 강백신)는 최근 이 대표의 계좌 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수년 치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이 대표 부부의 측근인 배씨가 지난해 6월 28일 이 대표 명의 농협 계좌에 1억5000만원의 현금을 입금하는 등 모두 2억7000만원을 입금한 정황을 포착해 현금의 출처 등을 추적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검찰은 지난 23일 당시 상황을 목격한 경기도청 비서실 직원을 불러 조사했다. 지난해 김혜경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 신고자이기도 하다. 이 직원은 “배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있는 종이가방을 들고나오는 것을 봤다”며 “배씨에게서 1억~2억원쯤 된다고 들었다”고 진술했다. 배씨가 현금을 입금한 지난해 6월 28일은 대선 경선 예비후보 등록 첫날이었다.

또 지난해 6월은 김용 전 부원장의 불법 경선자금 수수 시기와 겹친다. 김 전 부원장 공소장에 따르면 김 전 부원장은 유동규 전 본부장과 짜고 지난해 4월 1억원, 6월 5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온다. 한 검찰 관계자는 “이 대표 최측근의 진술을 받아내는 것도 시간문제에 불과하다고 본다”며 “이 대표에 대해서는 배임죄 외에 뇌물·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를 추가로 넣느냐가 관건인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 측은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과 사무실 임차 등 목적으로 2억7000여만원의 처리를 위해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고 설명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대표에 대한 계좌 추적으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수사가 새로운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난 21일 남욱 변호사가 대선 경선자금을 포함해 이 대표 측근들에게 40억원대 뇌물·선거자금을 제공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이 대표의 직접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1부(재판장 양지정)는 24일 이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청구한 구속적부심을 기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