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23살 연하 아내와 12월 23일 결혼식…가족들은 불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박수홍. MBC '라디오스타' 캡처

방송인 박수홍. MBC '라디오스타' 캡처

방송인 박수홍(52)은 23살 연하 아내와 내달 결혼식을 올린다. 혼인신고 1년 5개월여 만이다.

24일 연예계에 따르면 박 씨는 오는 12월 23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한다.

앞서 박 씨는 지난해 7월 김다예(29) 씨와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 부부가 됐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 친형과의 법적 분쟁 등이 이어지며 결혼식을 미뤄왔다.

이날 결혼식은 가까운 소수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박 씨 측 가족들은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는 최근 KBS 2TV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에서 신혼집을 공개했다. 그는 방송에서 “결혼식을 아직 못해서 웨딩 사진이 없다. 아내에게 면사포를 씌워주고 싶다”며 “2세도 준비 중이다. 아내와 함께 병원도 다녀왔다”고 밝혔다.

한편 박 씨는 친형 부부가 법인자금을 횡령하고 출연료를 개인 생활비 등으로 무단 사용했다며 지난해 4월 이들을 횡령 등 혐의로 고소하고 100억원대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 법적 분쟁을 이어가고 있다.

박수홍 친형인 진홍(54) 씨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면서 회삿돈과 동생의 개인 자금 총 61억7000만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지난달 7일 재판에 넘겨졌다.

형 박 씨는 지난 21일 첫 공판에서 횡령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