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택한 이태양, SSG 떠나 한화로…4년 25억원 FA 계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자유계약선수(FA)가 된 투수 이태양(32)이 친정팀 한화 이글스로 금의환향한다. 한화는 23일 "이태양과 계약기간 4년, 계약 총액 25억원(계약금 8억원, 총 연봉 17억원)에 사인했다"고 발표했다.

한화 이글스와 4년 총액 25억원에 계약해 친정팀으로 복귀한 이태양.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와 4년 총액 25억원에 계약해 친정팀으로 복귀한 이태양. 사진 한화 이글스

이태양은 2010년 신인드래프트 5라운드(전체 36순위)에 지명된 뒤 11년 넘게 한화에서 뛰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야구 대표팀의 금메달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2020년 6월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로 트레이드 돼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이태양은 올해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8승 3패, 평균자책점 3.62로 활약했다. SSG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면서 데뷔 후 처음으로 우승반지도 끼었다. 프로 통산 성적은 348경기 804와 3분의 2이닝 35승 49패 31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5.11이다.

이태양은 다른 구단으로부터 더 큰 금액의 영입 제안을 받았지만, 가족이 살고 있는 대전에서 옛 동료들과 함께하기 위해 한화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계약 후 "그리웠던 한화에서 다시 야구를 할 생각에 한없이 설레고 기쁜 마음"이라며 "잠시 팀을 떠나있는 동안 선수단이 많이 젊어졌다. 책임감을 갖고 후배들과 함께 즐겁게 야구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손혁 한화 단장은 "이태양은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고, 선발과 불펜 어디에서든 활약할 수 있는 투수다. 이태양의 가세로 투수진 선수층이 두꺼워져 유동적인 투수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화는 앞서 LG 트윈스 출신의 FA 외야수 채은성과 6년 총액 90억원에 사인했다. 이태양이 이번 스토브리그 두 번째 외부 FA 영입이다.

A등급이라 보상 선수를 내줘야 하는 채은성과 달리, 이태양은 올해 연봉 1억2000만원을 받아 FA C등급(팀 내 연봉 11위 이하·전체 연봉 61위 이하)으로 분류됐다. 한화는 직전해 연봉의 150%에 해당하는 1억8000만원만 SSG에 보상하면 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