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부터 전국에 비…동해안 최대 100㎜ 폭우 “낙엽 침수 주의”

중앙일보

입력

20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한 시민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한 시민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부터 전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동해안에는 최대 1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낙엽으로 인해 우수관이 막히면서 침수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 제주도에는 오전에 비가 시작되겠고, 오후부터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다”며 “이 비는 내일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밤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고 강원 영서와 충북에는 낮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22일 예보했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동풍의 영향과 지형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에 시간당 20㎜ 안팎의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이 지역과 제주도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는 30~80㎜이고, 많은 곳은 100㎜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 북부 내륙과 경남 동해안, 제주도는 10~40㎜, 서울을 포함한 중부 지방과 남부 지방은 5~2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낙엽으로 인해 우수관의 배수가 원활하지 못해 침수 지역이 발생할 수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유의하기 바란다”며 “오늘 오전부터 동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모레까지 평년보다 기온 높을 듯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은 한낮에 15도까지 기온이 오르는 등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12~18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기온은 모레(24일)까지 평년(최저 -3~6도, 최고 8~15도)보다 높겠고, 특히 전국의 내일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5~10도가량 높겠다”고 예보했다.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짙게 낀 미세먼지도 오후에 비가 내리면서 차차 농도가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중서부지역과 일부 내륙지역은 오전에 전날 잔류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축적돼 농도가 높겠으나, 오후부터 원활한 대기확산과 비의 영향으로 점차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