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트렌드&] “통합소싱 통해 파트너사와 상생 … 대한민국 그로서리 No.1으로 도약”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8면

롯데마트·롯데슈퍼 ‘파트너사 초청 콘퍼런스’ 공동 개최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이사(왼쪽)와 남창희 롯데슈퍼 대표이사가 콘퍼런스에 참석한 파트너사 참석자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롯데마트]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이사(왼쪽)와 남창희 롯데슈퍼 대표이사가 콘퍼런스에 참석한 파트너사 참석자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와 롯데슈퍼는 파트너사 초청 콘퍼런스 ‘The New Lotte Grocery Day’를 지난 8일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공동 개최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롯데마트와 슈퍼의 새로운 성장 비전과 그로서리 운영 방향을 파트너사와 공유하고, 견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상호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콘퍼런스는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이사와 남창희 롯데슈퍼 대표이사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행사에는 롯데마트·슈퍼와 거래하는 100개 주요 파트너사 CEO와 담당 임원이 참석했다. 롯데쇼핑 대표이사이자 롯데 유통군 총괄대표인 김상현 부회장도 함께 자리했다.

이 자리에서 두 대표이사는 올해 롯데 유통군이 수립한 ‘고객의 첫 번째 쇼핑 목적지’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롯데마트와 롯데슈퍼가 추진할 새로운 성장 방향을 소개했다. 롯데 유통군은 ‘그로서리’와 ‘라이프스타일’이라는 큰 주제 아래 사업부 간 시너지와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롯데마트와 롯데슈퍼는 롯데 유통군 전반의 ‘그로서리’ 사업 경쟁력 강화를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계획이다.

상품 소싱 업무 통합해 시너지 창출

롯데마트와 롯데슈퍼는 기존에 개별적으로 운영 및 진행해오던 상품 소싱 업무를 통합해 시너지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롯데마트와 슈퍼는 업태의 특성상 중복된 파트너사가 많아, 파트너사 입장에서는 유사한 업무를 중복으로 수행하게 되는 비효율이 발생해 왔다. 마트와 슈퍼의 소싱 통합 시 중복 업무로 인한 추가 비용과 인력 낭비를 방지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한 상품에 대한 도입 기준 및 시점이 마트와 슈퍼가 다르다는 점도 파트너사의 주요 불만사항 중 하나였다.

소싱 통합을 통해 상품 도입 기준과 시점을 통일할 수 있어 파트너사 입장에서는 보다 안정적인 생산 계획 수립 및 재고관리가 가능해졌다. 또한 롯데마트와 슈퍼는 양사에 축적된 소싱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더 좋은 상품을 더 좋은 조건으로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소싱 통합과 함께 마트와 슈퍼의 상품코드 통합 작업도 진행한다. 기존에는 마트와 슈퍼가 같은 상품을 취급하면서도 별도의 상품코드를 사용해 왔기에 상호 시너지를 내기가 어려웠다. 상품코드 통합을 통해 통합 발주 및 상품 관리, 데이터 분석 등 업무가 가능해져 고객에게 더 나은 그로서리 상품 및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파트너사 측에서도 기존에는 어려웠던 일원화된 상품 관리가 가능해져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형화 벗어나 그로서리 전문매장 전환

롯데마트와 슈퍼는 소싱 통합을 통한 ‘그로서리’ 상품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 기존의 정형화된 포맷을 벗어나 그로서리 전문매장으로 전환한다.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으로 구분되는 것이 아닌 그로서리에 특화된 크기 별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다양한 상품 구색과 특화매장으로 구성된 ‘대형 그로서리’ 전문매장과 생활 밀착형 상품에 최적화된 ‘중·소형 그로서리’ 전문 매장을 선보인다.

롯데마트와 슈퍼는 기존의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이라는 포맷 구분에서 벗어나 ‘그로서리’ 상품 경쟁력 자체를 강화하는 데 집중하면서 고객이 가장 먼저 믿고 찾는 ‘대한민국 그로서리 1번지’로 도약할 계획이다.

두 대표는 파트너사가 가장 함께 일하고 싶은 기업이 되겠다는 다짐도 밝혔다. 롯데마트·롯데슈퍼 간에는 물론 롯데온과도 협업해 국내 최대 온-오프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해 파트너사와 효율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ESG경영을 강화해 파트너사와 상호 존중하는 협력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 남창희 롯데슈퍼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를 성공적으로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파트너사의 적극적인 협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번에 개최한 ‘The New Lotte Grocery Day’를 통해 파트너사들과 함께 대한민국 그로서리 No.1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