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에 얹기만 해도 일품요리…비장의 밥도둑 ‘파프리카’

  • 카드 발행 일시2022.11.22
  • 관심사가족과 함께

“그대가 무엇을 먹는지 말하라. 그러면 나는 그대가 누군지 말해 보겠다.” 프랑스 법관이자 미식가로 알려진 장 앙텔므 브리야사바랭이 남긴 말이다. 17세기 유명인의 말이 최근에서야 와닿는다. 요즘 밥상은 생존이 아닌, 신념으로 차려지기 때문이다. ’완벽한 한 끼, 자연으로부터’에서는 자연을 선택한 각기 다른 4명의 이야기를 연재한다. 밥상이 아닌, 삶을 돌아보게 하는 이야기들이다. 오늘 소개하는 레시피는 요리연구가 김희종의 파프리카 병절임이다. 채소가 가장 맛있을 때 담아 깊은 맛이 나는 밥도둑 반찬이다.

유독 단 가을 햇 파프라카로 만든 병절임 

☝ 김희종의 코멘터리 : 파프리카 병절임은 간단하다. 채썰어 볶고 절이는 과정 한 번이면 되고, 재료도 단출하다. 다만 30분에서 1시간 정도 공을 들여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한 번 만들면 열흘 정도 두고 먹는 것이 딱 좋다. 여러 음식에 활용할 수 있지만 가장 맛있게 즐기는 방법은 솥밥이나 프라이팬밥에 주재료로 얹는 것이다. 여기에 싱싱한 바지락이나 새우를 곁들이면 금세 일품요리가 완성된다.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처음이라면, 첫 달 무료!

인사이트를 원한다면 지금 시작해 보세요

지금 무료 체험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