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22 글로벌 장애청소년 IT 챌린지’ 개최

중앙일보

입력

LG전자가 최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2022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개최했다. 이일영 한국장애인재활협회 부회장(앞줄 왼쪽)과 ‘e툴 엑셀 챌린지’ 발달장애 부문에서 1위를 한 김경모)(앞줄 오른쪽)씨. 올해 종합우승을 한 태국인 바린퐁 통잠농(뒷줄 가운데) 등 해외 선수들은 대회에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최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2022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개최했다. 이일영 한국장애인재활협회 부회장(앞줄 왼쪽)과 ‘e툴 엑셀 챌린지’ 발달장애 부문에서 1위를 한 김경모)(앞줄 오른쪽)씨. 올해 종합우승을 한 태국인 바린퐁 통잠농(뒷줄 가운데) 등 해외 선수들은 대회에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장애 청소년의 정보기술(IT) 활용 능력을 평가하는 ‘2022 글로벌 장애 청소년 IT 챌린지’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대회에선 태국의 청각장애 청소년 바린퐁 통잠농(19)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장애인 접근성’ 등 장애인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내고, IT 활용 능력을 발휘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인으로는 김경모(22)씨가 ‘e툴 엑셀 챌린지’ 발달 장애 부문에서 1위를 했다.

이번 대회 본선엔 각국 대표 선발·예선전을 통과한 16개국, 327명이 진출했다. 참가자들은 데이터 산출과 엑셀 함수 활용 능력을 평가하는 ‘e툴 엑셀 챌린지’, 자율주행차 관련 프로그래밍 능력을 평가하는 ‘e크리이에티브 스마트카 챌린지’ 등 총 6종목에서 대결을 펼쳤다.

‘글로벌 장애 청소년 IT 챌린지’는 장애 청소년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정보 활용능력을 높여 취업·진학 등 사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대회다. 2011년 시작돼 지난해까지 28개국, 약 4000명이 참가했다. ㈜LG와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LG전자와 행사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장애 청소년들은 대회 참가경험을 발판 삼아 학교·사회에서 장애를 극복하고 재능을 살린 도전을 이어나가고 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장애 청소년이 꿈과 열정을 키우고 IT를 활용해 더 큰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지속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