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비판에 FIFA 회장 "북한도 월드컵 개최 가능"...맥주 판매 금지도 해명

중앙일보

입력

"북한도 월드컵 개최국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한 인판티노 FIFA 회장. 뉴스1

"북한도 월드컵 개최국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한 인판티노 FIFA 회장. 뉴스1

잔니 인판티노(52)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북한도 월드컵 개최국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0일 인판티노 회장의 이 발언을 소개하며 "어떤 나라도 월드컵 개최국이 될 수 있으며, FIFA는 그로 인해 세계가 하나가 되기를 원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몇 년 전에 북한이 여자 월드컵을 (한국과) 공동 개최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알아보기 위해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다"고도 밝혔다. 인판티노 회장이 북한을 사례로 든 것은 21일 개막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의 개최국인 카타르가 '월드컵 개최국 자격이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외국인 노동자 인권이나 동성애 차별 등의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인판티노 회장은 '북한도 월드컵을 열 수 있다'는 비유로 이를 방어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인판티노 회장은 "FIFA는 축구 단체이지 정치 단체가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우리는 사람들이 함께하도록 돕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나라도 월드컵을 열 수 있고, 북한이 원한다고 해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이어 인판티노 회장은 "북한 방문은 결국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지지 못했다"며 "그래도 참여만이 진정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고, 우리 FIFA는 세계를 통합하는 조직으로 남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최근 월드컵 출전은 2010 남아공월드컵이다.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은 1966년 잉글랜드 대회 8강 진출이다. 인판티노 회장은 "우리는 서로 다른 종교, 역사, 배경을 갖고 있지만 같은 세상에 살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서로 다르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앞서 19일 카타르 알라얀의 카타르 내셔널 컨벤션센터에 마련된 월드컵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대회 개막 기자회견에서 경기장 주변에서 맥주를 팔기로 한 계획을 개막 이틀 전인 18일 전격 철회한 것에 대한 해명도 했다.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는 주류 판매 및 음주가 금지된 국가이지만, 월드컵 기간엔 일부 지정 장소에서 맥주 판매가 허용됐다. 하지만 대회 개막 직전 경기장 주위의 맥주 판매 지점을 제거하기로 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이번 대회 관련 모든 결정은 카타르와 FIFA의 '공동 결정'"이라고 강조하며 하루 4경기가 동시에 열리는 이번 대회의 특성과 사람들의 이동량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프랑스, 스페인, 스코틀랜드 등에서도 스타디움에서 술을 금지한다"며 "개인적으론 하루 3시간 정도는 술을 마시지 않아도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