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능날, 은행 영업·증시 오전 10시부터 문 연다

중앙일보

입력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실 배치표를 확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실 배치표를 확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일인 오늘, 은행 영업시간과 국내 증시 개장시간도 오전 10시로 평소보다 1시간 늦춰진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코넥스시장의 정규거래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다.

기존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인 정규 거래시간이 1시간씩 순연된다.

장 개시 전 열리는 시간외시장도 1시간 늦은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로 변경된다.

장 종료 후 단일가 및 대량·바스켓매매 거래의 경우 개시 시점이 1시간 늦춰지지만, 마감 시간은 오후 6시 그대로다.

파생상품시장에서는 코스피200선물·옵션, 미니코스피200선물·옵션, KRX300선물, 국채선물 등 주식·금리 상품의 개장과 장 종료 시각을 1시간씩 순연하고, 미국 달러 선물·옵션 등 통화상품과 금 선물 등은 개장 시간만 1시간 연기한다.

외환시장 개장 시간도 오전 9시에서 10시로 변경된다. 다만 외환시장의 마감 시간은 오후 3시 30분으로 변동이 없다.

은행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로 바뀐다.

은행들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1시간 단축 영업을 하고 있는데, 이를 30분씩 늦춘 것이다.

다만 공항, 공단지역, 시장, 기관 입점 등 점포 입지나 고객 특성에 따라 영업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곳도 있어 각 은행에 영업시간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