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채시장 이상신호…세계경제 악재 되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1면

미국 국채 시장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 대표적인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미국 국채 시장의 유동성이 마르고,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수퍼 긴축’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5일(현지시간) “미국 국채 시장이 삐걱거리고 있다”며 “시장이 얼마나 잘 작동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척도 중 하나인 유동성은 코로나19 초기였던 2020년 3월 이후 최악의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FT에 따르면 미국 국채 유동성을 보여주는 지표인 ‘시장 심도(Market depth)’는 지난달 들어 2억 달러 밑으로 내려갔다. 유동성이 풍부하던 2013년에 이 지표는 16억 달러 수준이었다. 그만큼 시장에서 국채 거래가 원활하지 않다는 의미다.

국채 시장에 돈이 마른 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급격한 긴축 때문이다. Fed는 지난 9월부터 금리 인상과 더불어 대차대조표(B/S) 축소인 양적 긴축(QT)에 돌입했다. 채권을 대거 사들였던 Fed가 이제는 그동안 보유했던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내다 팔고 있다.

팔 사람은 많은데 살 사람은 없어서 돈이 말랐다. 달러값이 치솟자 각국도 환율 방어를 위해 미국 국채를 내다 팔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미국 국채 최대 보유자인 일본이다. 엔화 가치가 달러당 150엔 수준까지 미끄러지자 일본은행(BOJ)은 엔화를 대규모로 사들이며 시장 개입에 나섰다. 실탄 마련을 위해 외환 곳간(외환보유액)에 쌓아뒀던 미국 국채 일부를 처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8일 “일본 정부가 자국 통화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미국 채권을 팔고 있는 징후가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를 살 사람이 많지 않다는 게 문제다. 금리가 올라가면 채권 가격은 반대로 하락하기 때문이다. 박민영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유동성이 마르는 건 거래가 잘 안 된다는 의미로,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외부 충격에는 취약해진다”고 설명했다. 신한투자증권에 따르면 블룸버그가 산출하는 미국 국채 변동성 지수(MOVE)는 200포인트 수준까지 치솟아 코로나19 초기 수준에 다다랐다.

미국 국채 시장이 흔들리면 세계 경제의 지진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각국 중앙은행을 비롯한 많은 연금펀드 등 대형 투자자가 미국 국채를 담고 있어서다. FT는 “투자자들은 영국 국채 위기가 미국에서 재현될 가능성은 고려하지 않고 있지만, 많은 이들이 예측하지 못한 미국 국채 매도가 발생하면 취약해진 미국 채권시장의 기반도 흔들릴까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에선 리즈 트러스 전 총리가 대규모 감세안을 발표한 뒤 국채 금리가 치솟자(채권 가격 급락), 큰 손실을 보게 된 연금펀드들이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을 받으며 국채를 내던지면서 시장의 변동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박민영 연구원은 “미국 국채 금리가 급등하면 한국 국채뿐 아니라 이보다 신용등급이 낮은 회사채 금리도 다 따라 올라야 한다”며 “다시 국내 채권 시장의 불안을 야기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Fed 역시 지난 4일 발간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국채 시장의 유동성이 역사적인 정상 수준을 밑돌고 있다”며 “낮은 유동성은 가격 변동성을 증폭시키고 궁극적으로 시장의 기능을 저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실린 26개 기관 설문에서 응답자의 56%가 ‘국채 시장 유동성 고갈과 변동성’을 향후 12~18개월 내 잠재 리스크로 꼽았다. 인플레이션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이어 주요한 위험으로 꼽힌 것이다.

마이클 바 Fed 부의장도 15일(현지시간) 상원에 출석해 “국채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만큼 유의해서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채 유동성 이슈가 부각되자, 미국 재무부는 국채를 다시 되사는 바이백(Buyback)도 검토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