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나 때는 북·중·러가 미국 존경” 대선 출사표…유권자 65% “출마 반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 플로리다에서 2024년 대선 도전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 플로리다에서 2024년 대선 도전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76)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2024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고 선언하면서 아직 2년 이상 남은 미 대선의 막을 조기에 올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본인 소유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나는 조 바이든이 4년 더 하지 않도록 확실히 하겠다”며 차기 대선 도전을 발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내년 초 출마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트럼프는 부인 멜라니아 여사 등 가족과 지지자 수백 명이 지켜보는 앞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고 영광스럽게 만들기 위해 미 대통령 입후보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당선한 2016년과 낙선한 2020년에 이어 세 번째 도전이다. 트럼프는 연방선거위원회(FEC)에 2024년 대선 출마를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는 자신의 출마 이유로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운영 실패를 들었다. 1시간여 연설에서 그는 “내가 집권할 때 우리는 강하고 자유로운 국가였는데 (바이든 집권 2년이 채 안 된 지금) 쇠퇴한 국가, 실패한 국가가 됐다”며 “바이든의 2년은 고통과 고난, 불안과 절망의 시기였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자신의 집권기에 “미국은 물가 상승도 없었고, 남부 국경도 튼튼했으며, 불가능해 보이던 에너지 독립도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시엔 중국과 러시아, 이란과 북한도 억제됐다”며 “그들은 미국을 존경했다. 솔직히 나를 존경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과 정상회담을 한 뒤 한 발의 장거리 미사일도 발사하지 않았다는 점도 내세웠다.

그러면서 바이든 집권 2년이 채 안 돼 인플레이션과 유가 상승이 왔으며,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철수 당시 부끄러운 대혼란이 왔다고 열거했다. 자신이 대통령이었으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는 주장도 했다.

트럼프는 자신이 당선하면 “우리는 다시 ‘아메리카 퍼스트’를 모든 정책에 구현할 것”이라며 “곧 우리는 다시 위대한 국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그는 2020년 대선 결과를 부정하는 발언을 하는 대신 투표 방식을 바꾸겠다며 유권자 신분 증명 확인, 선거 당일에만 투표, 전자투표 폐기 등을 공약했다.

트럼프가 유력 대선후보들 가운데 가장 먼저 출마를 선언했지만, 공화당 경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2020년 대선 불복 주장이 유권자들에게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발표된 폴리티코-모닝컨설트 여론조사에 따르면 유권자의 53%는 ‘트럼프가 절대 대선에 출마해선 안 된다’고, 12%는 ‘출마하지 않는 게 낫겠다’고 각각 응답해 출마 반대가 65%로 나타났다. 바이든은 중간선거 투표자의 67%가 ‘다음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공화당에선 중간선거로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급부상한 가운데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 글렌 영킨 버지니아 주지사,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등 ‘온건파’들이 기회를 보고 있다. 트럼프는 1·6 의사당 난입 사태 선동, 대선 결과 변경 압력, 퇴임 시 기밀문서 반출 의혹, 트럼프 기업의 회계 부정 등의 수사가 여전히 진행 중이어서 최종 후보가 되려면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미국에서 재선 실패 뒤 그 다음 대선에서 당선한 대통령은 그로버 클리블랜드(1885~89년, 1893~97년)가 유일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