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 3초뒤 쓰러졌다…"우크라 저격수, 2.7㎞거리서 러군 명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크라이나군 저격수가 러시아군을 저격하기 직전 모습. 사진=우크라이나군

우크라이나군 저격수가 러시아군을 저격하기 직전 모습. 사진=우크라이나군

우크라이나 특수부대 소속 저격수가 2.7km에 달하는 거리에서 러시아군을 저격해 명중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주장이 사실일 경우 세계 저격 거리 역대 2위 기록에 해당한다고 외신은 전했다.

우크라이나군 전략사령부는 14일(현지 시각)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 점령군은 2710m 거리에서 우리 특수부대 '오메가' 소속 요원이 정확히 발사한 총알에 의해 제거됐다"며 러시아군을 저격하는 열상조준경 영상을 공개했다. 우크라 전략사령부는 그러면서 "세계 저격 거리 역대 2위에 달하는 기록"이라고 강조했다.

공개된 열상조준경 영상에는 총이 발사되고 약 3초 뒤 러시아군이 바닥에 쓰러지는 모습이 담겼다. 동료로 추정되는 또 다른 러시아군도 총을 맞고 고꾸라진다.

더선 등에 따르면, 세계 저격 거리 1위는 2017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주요 표적을 3450m 거리에서 명중시킨 캐나다 합동작전군(JTF)이 차지하고 있다. 2위는 2009년 아프가니스탄 전투 당시 2475m 거리에서 탈레반 전사 2명을 저격한 영국인 크레이그 해리슨이다. 우크라이나 전략사령부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번 우크라이나군 저격수가 기존 2위 기록을 갱신하게 된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총이 발사된 시점과 러시아군이 쓰러지는 시점 차이가 너무 짧다며, 우크라이나군이 주장한 2.7km의 거리는 과장됐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