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굴욕 외교·언론통제” 민주당, 최고위서 ‘尹 순방’ 혹평 쏟아내

중앙일보

입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4박 6일간의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순방 성과에 대해 "굴욕외교였다"며 혹평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남방정책, 북방정책이 자취를 감췄다. 한일정상회담에서도 과거사 문제에 진전이 없다"며 "국익을 위해 이번만은 성과를 내길 바랐지만 돌아온 순방 성적표는 너무 초라하기 그지없다"고 혹평했다.

박 원내대표는 "한미정상회담은 립서비스였다"며 "인플레이션 감축법(Inflation Reduction Act·IRA)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고 했다. 그는 "듣기 좋은 말일 수는 있어도,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며 "윤석열 정부는 수차례 기회를 놓친 만큼 미 행정부와 의회를 상대로 끝장 외교를 해서라도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최고위원도 "이번 치열한 글로벌 외교 무대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굴욕적 외교, 균형적 실용 외교의 폐기를 남겼다"며 "윤 대통령은 한미일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공유의 합의를 함으로써 일본 수출 규제 문제에 대해서 어떤 사과도 받지 않고 사실상 지소미아(GSOMIA,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의 부활 수순으로 접어들었다. 또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 태평양 전략을 발표했다"며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은 순방에 앞서 대통령실이 MBC를 전용기 탑승 언론사 명단에서 제외한 것 등을 두고 "언론 통제"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순방은 언론 통제의 낯부끄러운 신기록을 썼다"며 "MBC 전용기 탑승 배제로 언론 길들이기도 모자라, 특정 언론만 상대하는 노골적 ‘언론 차별’, ‘언론 줄 세우기’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실은 전용기에서 순방 취재기자단을 배제했고, 또다시 구설에 오를까 봐 회담장에 기자를 들이지 않고 질문답변도 없이 결과만 일방통보했다"고 꼬집으며 "언론통제를 즉각 멈추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대표도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통제, 장악하려는 반민주적 군사독재식 언론통제가 본격화되고 있다. 언론 자유 지수를 추락시킨 MB정권의 언론장악이 재현되는 것"이라며 "말로만 자유민주주의를 외칠 것이 아니라 언론탄압과 언론통제시도부터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언론 자유 위협에 대해서 결연하게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