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케이드 부수고 거리 행진한 주민들…中광저우서 ‘코로나 봉쇄’ 반발 시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서 수백명의 주민들이 바리케이드를 부수고 거리행진을 하는 등 대규모 폭력 시위가 벌어졌다고 15일 AFP·로이터 통신이 현지 SNS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연장되는 봉쇄 기간에 불만을 품은 주민들이 항의에 나선 것이다.

지난 14일 광저우 하이주구(區)에서 봉쇄 조치에 성난 군중이 경찰이 세워놓은 빨간 바리케이드를 넘어뜨리고 부수며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지난 14일 광저우 하이주구(區)에서 봉쇄 조치에 성난 군중이 경찰이 세워놓은 빨간 바리케이드를 넘어뜨리고 부수며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이날 통신은 광저우 하이주구(區)에서 성난 군중이 전날(14일) 오후 경찰이 세워놓은 빨간 바리케이드를 넘어뜨리고 부수며 거리 행진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공유되고 있다고 전했다. 영상 속 주민들은 “검사 그만!”이라고 외치며 코로나 검사 천막을 부수기도 했다. 파란 방역복을 입은 요원들에게 거세게 항의하는 모습도 보였다. 지역 당국은 시위대 진압을 위해 공안을 보냈지만, 주민 수십 명이 공안 차량에 달라붙어 차를 뒤집기도 했다.

광저우 하이주구(區)에서 봉쇄 조치에 한 중국 남성(왼쪽)이 파란 코로나 검사 천막을 부수고 있다. 오른쪽은 거리에 부숴진 빨간 바리케이드 잔해들. 사진 트위터 캡처

광저우 하이주구(區)에서 봉쇄 조치에 한 중국 남성(왼쪽)이 파란 코로나 검사 천막을 부수고 있다. 오른쪽은 거리에 부숴진 빨간 바리케이드 잔해들. 사진 트위터 캡처

또 다른 영상에선 하이주구와 이웃 지역을 가르는 수로를 헤엄쳐 봉쇄 지역을 탈출하려는 한 남성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오전 중국 SNS 웨이보에서도 ‘광저우 하이주구 폭동’, ‘하이주 폭동’ 같은 해시태그는 여전히 남아 있지만, 관련 영상은 삭제됐다.

지난 14일 광저우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24명으로 폭증하자 방역 당국은 하이주구를 지난달 말부터 봉쇄했다. 다만 봉쇄가 16일까지 연장된 사실이 알려지자 생계 위협을 받은 주민들은 정부에 주거비와 음식 지원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폭동이 일어난 주요 지역은 하이주구의 다탕, 캉러춘, 톈허취 등으로 농민공(농촌 출신 도시 노동자)이 거주하는 곳이다.

지난 9월에도 유사한 시위가 벌어지곤 했다. 광둥성 선전시에서 갑자기 봉쇄 조치가 발표되자 주민들은 “봉쇄를 해제하라!”, “자유를 달라!”며 거리에 나섰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를 두고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아래 3년 가까이 엄격한 사회적 통제가 가해지면서 중국 주민들의 분노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중국 당국이 입국자에 대한 격리 기간 축소 등 일부 방역 정책을 완화하고 있음에도 봉쇄가 풀릴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3년째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을 지켜왔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봉쇄 조치를 진행하는 등 강도 높은 규제로 바이러스의 전파를 막기 위한 취지다. 다만 거듭되는 봉쇄 기간 연장 속에서 대탈출에 나선 주민들의 반발과 행진은 끊이질 않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