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박명수보다 삼행시를 잘 지을 수 있을까…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 나온 질문

중앙일보

입력

삼성전자는 오는 16일까지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삼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SSDC) 2022'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년 동안 온라인으로 개최됐지만 올해는 현장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올해는 역대 행사 중 최다인 4000여 명이 참여했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이 영상을 통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삼성전자는 오는 16일까지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삼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SSDC) 2022'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년 동안 온라인으로 개최됐지만 올해는 현장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올해는 역대 행사 중 최다인 4000여 명이 참여했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이 영상을 통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개그맨 박명수씨의 삼행시에 사람들은 왜 열광할까요? 과연 인공지능(AI)은 그 실력을 넘어설 수 있을까요?”(권기준 튜닉 개발자)

“저희는 장사의 혁신을 하고 있습니다. 미래에는 AI가 사람보다 물건을 잘 팔 수 있을 거라 믿고 있습니다.”(이승현 바이럴픽 대표)

15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사옥에서 4000여 명의 개발자와 개발자 유망주들이 모였다.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한 ‘삼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SSDC) 2022’에서다. 삼성전자는 2014년부터 SSDC를 개최해왔는데 올해 가장 많은 참가자가 모였다.

행사 첫날에는 삼성전자 제품에 적용된 주요 기술 소개와 소프트웨어 개발 문화가 발표됐다. ‘빅스비로 인텔리전트한 기기 제어 설계를 위한 통합 개발 환경’ ‘온디바이스 AI를 활용한 디바이스 성능 개선 사례’ ‘해킹 기술 배우기’ 등 모두 22개다. 2일차에는 김상욱 경희대 교수가 ‘물리학자의 시선으로 본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을 주제로 강연한다.

1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참가자들이 세션에 참여하고 있다. 박해리 기자

1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참가자들이 세션에 참여하고 있다. 박해리 기자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 사내 개발자는 물론 국내 모든 개발자를 대상으로 발표자를 모집했고, 총 60개의 세션을 마련했다. 메가존클라우드와 GS리테일, 아마존 등 타 기업 소속 개발자가 발표에 나선다. 분야도 AI와 사물인터넷, 보안, 플랫폼, 로봇 등으로 다양하다.

콘퍼런스 참가자들은 대학생과 현직 개발자 등 다양했다. 개발자가 되기 위해 공부하고 있다는 숭실대 1학년 A(23)씨는 채한주 로킷헬스케어 AI 부문 사장의 발표를 들은 후 “당뇨 환자들의 상처를 3차원(3D) 프린팅과 AI 기술을 결합해서 치료하는 사례가 흥미로웠다”며 “세계에서 20초에 한 명씩 당뇨로 다리를 절단한다는 데 환자를 치료해주는 기술이 의미 있어 보였다”라고 말했다.

채 사장은 삼성전자를 다니다 퇴사했다. 로킷헬스케어에서 AI 부문을 담당하는 그는 이날 SSDC에서 ‘AI와 3D 바이오 프린팅의 융합으로 이룬 의료 혁신’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제약사에서 개발자로 일하고 있다는 이예진(29·여)씨는 “여러 스타트업이 기술을 소개했는데 서로 협업할 수 있는지 가늠해 볼 기회도 됐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18개의 기술 전시와 커리어 컨설팅 부스도 운영돼 삼성전자의 기술을 이해하고 커리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또 2012년 처음 출시한 타이젠 OS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타이젠 OS 탑재 제품도 전시한다. 행사는 15~16일 이틀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열린다.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15~16일 이틀간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18개의 기술 전시와 커리어 컨설팅 부스도 운영돼 삼성전자의 기술을 이해하고 커리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박해리 기자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15~16일 이틀간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18개의 기술 전시와 커리어 컨설팅 부스도 운영돼 삼성전자의 기술을 이해하고 커리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박해리 기자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날 온라인 개회사를 통해 “기술혁신의 근간인 소프트웨어 리더십을 기반으로 놀라운 사용자 경험이 일상이 되는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며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발전과 미래 설계에 도움이 될 인사이트를 얻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은 창업주 이병철 회장은 창업회장으로, 이건희 회장은 선대회장으로 각각 부르기로 했다. 그동안은 이병철 선대회장, 이건희 회장으로 지칭했지만 이재용 회장이 승진하며 호칭을 정리할 필요성이 생긴 데 따른 것이다. 이병철 창업회장의 35주기 추도식은 오는 18일에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