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시장점유율 5→12%로 키운다” 정부·기업, 친환경차 청사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9월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자동차 산업전략 원탁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9월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자동차 산업전략 원탁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향후 7~8년 안에 국내 업체의 점유율을 10%대로 끌어올리기 위한 정부와 업계의 로드맵이 구체화하고 있다. 2030년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 판매 비중이 50%까지 확대되는 시장 재편 과정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구상이다.

15일 산업통상부와 연구기관, 업계 등에 따르면 2030년을 기점으로 자동차 대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대규모 투자와 지원 정책이 동시에 추진 중이다. 정부는 규제 혁신과 세액 공제, 인재 양성 등 지원 방안을 내놨다.

먼저 주요 완성차 기업은 전기차 전환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2050년까지 350억 달러(약 46조원), 일본 도요타는 2030년까지 6조 엔(약 56조원)을 각각 투자하는 등 발 빠르게 친환경차로 사업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독일 메르세데스-벤츠는 2030년 전체 차종 전동화를 목표로 삼고, 화재 위험이 낮은 전고체 전지 개발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 전동화 기술 확보

현대자동차그룹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지난 10월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공식화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선두그룹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323만 대 판매를 목표로 세웠다. 올해 1∼9월 전 세계에서 전기차 26만 대를 팔았고, 연말까지 35만 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미래차 전환 과정에서 ‘성장통’을 겪을 부품‧장비 관련 협력업체를 지원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을 키우기 위한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2030년까지 글로벌 전기차 생산 규모를 330만 대로 늘려 세계 시장 점유율을 현 5%에서 12%로 끌어올리겠다는 내용이다.

산업부는 세제 지원을 통해 오는 2026년까지 5년간 자동차 업계에 ‘95조원+알파(α)’ 투자를 촉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한 전동화 글로벌 톱티어(선두권) 도약과 생태계 전반의 유연한 전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자율주행‧모빌리티 신산업 창출 등 4대 전략을 제시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한 전기차·수소차 개발도 추진한다. 전기차는 초급속 80% 충전 기준 현재 18분인 충전 속도를 2030년 5분으로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1회 충전으로 달릴 수 있는 주행거리를 500㎞ 수준에서 2025년 600㎞로 늘린다. 수소차는 상용차 기준 현재 30만㎞ 수준인 내구성을 2030년 80만㎞까지 확대하고, 연비는 현재 kg당 13㎞ 수준에서 2030년 17㎞로 개선한다.

2030년 전기차 세계 시장 점유율 12% 확대

앞서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지난 8월 “자동차·디스플레이·배터리 등 다른 주요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속 성장을 유도하기 위해 ‘업종별 산업 대전환 청사진’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산업부가 내놓은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전략’은 업종별 산업 대전환 전략맵 중 첫 번째 프로젝트다. 향후 전기차 보조금 개편 방안과 친환경 모빌리티 규제혁신 로드맵 2.0 등 세부 분야별 정책을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미래차 특별법 제정을 통해 전기‧수소차로 부품 생산을 전환하는 기업에 대한 신속하고 압축적인 지원이 가능하다”며 “국가 전략기술에도 미래차 관련 기술을 포함시켜 기술 개발과 투자 지원, 인재 양성을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