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시진핑 이견 확인했지만…"충돌 말자" 소통 채널 재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전날 양자 회담을 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전날 양자 회담을 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4일(현지시간) 3시간 넘는 회담 끝에 두 초강대국 간 경쟁이 충돌로 번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또 후속 조치를 위한 장관급 소통 채널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기후 변화 협상도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 하지만 그 외에 대만 문제, 신장 위구르 등 인권 문제, 군사 경쟁, 반도체 수출 통제 등 대부분 의제에서 의견 차이를 확인하는 시간이었다고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국 언론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치열하게 경쟁할 것이지만, 갈등을 추구하지 않는다”면서 “나는 이 경쟁을 책임감 있게 관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모두 발언에서 “중국과 미국이라는 두 강대국 지도자로서 우리는 방향 설정 역할을 해야 하며,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올바른 접근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을 중국으로 보내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워싱턴과 베이징의 장관급 각료들 간 만남을 늘리기로 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중국이 소통 채널을 끊기 이전 상태로 돌려놓은 셈이다.

대만은 잠재적 충돌이 일어날 수 있는 가장 위험한 의제다. 회담 종료 후 두 정상은 전혀 다른 반응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은 변함이 없으며, 어느 쪽도 현상을 변경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의 대만 공격이 임박(imminent)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근거를 부연하지는 않았다.

시 주석은 대만 문제에 있어서 선을 넘지 말라고 미국에 경고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온라인을 통해 시 주석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만은 “미국이 레드라인을 넘을 수 없고 넘어서도 안 되는 문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만은 “중국의 핵심 이익 중 핵심, 미ㆍ중 관계의 정치적 기반, 미ㆍ중 관계에서 넘을 수 없는 레드라인”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에 대해서도 양측은 각자 다른 입장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이 “핵전쟁은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되며 결코 승리할 수도 없다”는 데 동의하고 우크라이나에서 핵무기 사용이나 위협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전에 우크라이나에서 핵무기 사용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바는 있지만 이번에는 공개 언급하지 않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관계 안정화에 시동을 걸었지만, 그 시도가 얼마나 지속할지는 알 수 없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케빈 매카시 하원 공화당 원내 대표는 공화당이 하원에서 이기고 자신이 하원의장이 되면 펠로시 전 의장처럼 대만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