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보호센터 목사가 술자리서 성추행"…경찰 수사 나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북부경찰청. 연합뉴스

경기북부경찰청. 연합뉴스

경기 지역 한 보호종료아동센터에서 아동들을 수시로 성추행하고 학대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JTBC와 경찰에 따르면, 경기북부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경기 양주 소재 보호종료아동센터 대표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지난 10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초기 단계로, 현재 1차 고소인 조사를 마쳤으며 곧 2차 조사 예정"이라고 밝혔다.

JTBC가 고소인으로부터 입수한 영상에는 A씨가 시끄러운 음악이 나오는 술자리에서 동석한 주변인에게 욕설과 함께 옷을 벗으라고 요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피해자는 술자리가 벌어진 장소가 센터 내 교회의 목사 사무실이며 동석한 주변인들은 보호종료아동들이라고 주장했다. 고소인은 또 수시로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으며 세 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JTBC는 A씨가 센터에 나오지 않는 아동들에게 회초리를 맞자며 또 다른 아동을 때려 멍들게 한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보호종료센터는 만 18세가되면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퇴소해야 하는 보육원 소속 아이들의 자립을 위한 센터다. A씨는 보호종료아동을 돌보는 목사로 한 방송사 다큐멘터리에 소개되기도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