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닭가슴살 사업' 27억 배신 딛고…허경환, 80억 건물주 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허닭 홈페이지

사진 허닭 홈페이지

개그맨 허경환이 80억원 짜리 수원의 한 건물을 최근 매입했다.

1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허경환은 수원 팔달구 인계동 빌딩을 지인인 차은택 뮤직비디오 감독과 공동명의로 80억원에 매입했다.

허경환은 지난 4월 매입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달 잔금 납입을 완료했다. 두 사람의 실투자 금액은 약 40억원이며 건물에 대한 지분 형태는 2분의 1로 각각 현금 2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은 지하 1층~지상 7층 규모로 2020년 신축된 대로변 코너 건물이다. 인근에 대단지 아파트가 있어 배후 수요가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허경환은 2007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개그콘서트 ‘거지의 품격’ ‘꽃보다 남자’ 등의 코너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2010년 간편 운동식 전문업체 ‘허닭’을 창업했다. 동업자가 27억원 넘는 회삿돈을 빼돌리는 등 부침을 겪었으나 지난해 약 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허닭은 올해 초 밀키트 회사 프레시지에 인수됐다. 매각 금액은 1000억원가량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