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신부도…尹부부 추락 합성사진에 "비나이다~비나이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천주교 한 신부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 기체 결함으로 추락하길 바란다는 내용의 페이스북 글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비슷한 내용의 글을 올린 성공회 신부는 즉각 사제 자격을 박탈당했다.

천주교 대전교구 소속인 박주환 신부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하늘을 날고 있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윤 대통령 부부가 떨어지는 모습을 합성한 이미지를 공유하며 “기도2”라는 제목을 붙였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박 신부가 올린 이미지에는 “기체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 등 문구가 적혀 있었으며, 오른쪽엔 어린아이가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모습도 합성돼 있었다.

박 신부는 이 글에 항의하는 댓글이 달리자 “반사~”라고 답글을 달기도 했다.

박 신부는 지난 11일에는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경찰 분들, 윤석열과 국짐당이 여러분의 동료를 죽인 것입니다. 여러분들에게는 무기고가 있음을 잊지 마십시오”라는 글을 올렸다.

박 신부는 논란이 일자 “기도2” 글과 “여러분에게 무기고가 있다”는 글을 비공개 또는 삭제했다. 현재 해당 글은 박 신부 페이스북에서 보이지 않는다.

지난 10일에는 중국에서 ‘성폭행당한 여성이 성폭행범을 태운 버스를 몰고 절벽으로 떨어져 복수했다’는 중국 인터넷에서 떠도는 이야기를 인용하며 “이 버스가 공군 1호기가 아닐까 하는 그냥 그런 생각”이라고 썼다. 공군 1호기는 대통령 전용기를 의미한다.

앞서 성공회 대전교구 소속 신부였던 김규돈 씨는 14일 페이스북에 동남아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을 겨냥해 “암담하기만 하다.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온 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논란이 되자 대한성공회 대전교구는 김씨의 사제 자격을 박탈하는 면직 처분을 결정했다. 성공회 측은 “회의 등 절차를 밟아 김 신부에 대한 면직을 결정했다”며 “물의를 일으킨 사제로 인해 분노하고 상처받은 모든 영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