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대출받은 10명 중 7명 "이자부담, 작년보다 커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동산 관련 대출이 있는 10명 중 7명이 지난해보다 대출 이자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1

부동산 관련 대출이 있는 10명 중 7명이 지난해보다 대출 이자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1

부동산 관련 대출이 있는 10명 중 7명은 지난해보다 대출 이자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직방이 지난달 18일부터 지난 1일까지 자사 애플리케이션 접속자를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8%P)을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948명 중 41.4%(392명)는 부동산 매입, 전세금, 임대료 마련을 위한 대출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현재 이자 부담 정도를 묻자 70.7%는 늘었다고 응답했다. 변동 없다는 응답은 26.0%, 줄었다는 답변은 3.3%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응답자의 거주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인천(79.4%)과 서울(78.5%) 거주자에서 이자 부담이 늘었다는 응답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경기(70.4%) 거주자도 70% 이상이 부담이 늘었다고 답해 수도권 중심으로 이자 부담을 더 크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목적은 '거주 부동산 매입'이 54.3%로 가장 많았다. 전·월세 보증금(37.5%), 투자 목적(6.6%), 기타(1.5%)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30대는 '전·월세 보증금' 목적이 가장 많았고, 40대 이상은 '거주 부동산 매입' 비중이 높았다.

부동산 관련 대출 금액. 직방

부동산 관련 대출 금액. 직방

부동산 대출 금액은 '1억원~3억원 미만'이 4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00만원~1억원 미만(24.7%), 5000만원 미만(17.3%), 3억원~5억원 미만(9.9%), 5억원~7억원 미만(3.3%) 등 순이었다. 80% 이상이 3억원 미만이었다. 현재 대출 이자는 '3% 미만'이 21.7%로 가장 많았다. 3.5~4% 미만(17.3%), 3~3.5% 미만(14.3%), 6% 이상(12.5%), 4~4.5% 미만(11.7%) 등 순이었다. 직방은 "절반 이상이 4% 미만의 이자를 감당하고 있었지만, 이자가 6% 이상이라는 응답도 12%가 넘어 부담하는 이자 범위의 편차가 상당히 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관련 대출 이자. 직방

부동산 관련 대출 이자. 직방

현재 부동산 매입 및 전세금, 임대료 마련을 위한 대출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556명에게 올해 안에 부동산 관련 대출 계획이 있는지 묻자 절반이 넘는 56.5%가 '있다'고 응답했다. 대출 계획이 있는 응답자 중 금리 형태는 '고정 금리형'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이 69.1%로 가장 많았고, 혼합형은 18.8%, 변동 금리형은 12.1%로 나타났다. 금리가 계속 오를 것을 우려하는 응답자가 많았던 것으로 예상된다고 직방은 설명했다.

이어 직방은 "대출 규제 완화와 연이은 규제지역 해제에도 불구하고 금리 부담이 큰 만큼 거래에 나서는 수요는 제한적일 가능성이 높다"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했듯 현재 대출은 실거주 목적이 많았다. 금리 인상 기조 속에서 당분간 거래시장은 투자 목적보다는 실거주 위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