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는 별 디샌티스, 트럼프 제쳤다…공화 차기주자 지지율 42% vs 35%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론 디샌티스

론 디샌티스

미국 중간선거에서 큰 표차로 재선에 성공한 론 디샌티스(사진) 플로리다 주지사가 선거 직후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지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여론조사 업체 유고브는 중간선거 다음 날인 지난 9일부터 3일간 미국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공화당 지지자와 공화당 성향의 무당파층의 42%가 디샌티스 주지사를 차기 공화당 대선후보로 지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5%에 그쳤다.

이는 불과 한 달 전 진행된 비슷한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역전된 것이다. 지난달 13~17일 미국 성인 1629명을 대상으로 유고브와 야후뉴스가 함께 진행한 여론조사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과 디샌티스 주지사의 지지율이 각각 45%, 35%였다. 중간선거 직후 달라진 결과에 이번 선거에 대한 공화당 지지층의 실망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유고브는 “한 달 전과 상황이 역전됐다”며 “강성 공화당 지지층에선 여전히 트럼프 전 대통령을 선호했지만, 공화당 성향 무당파의 경우 디샌티스 주지사를 지지하는 비율이 두 배 이상 높았다”고 전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보수적 성향으로 한때 ‘리틀 트럼프’라고 불렸지만, 현재는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는 덜 선동적이고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디샌티스의 부상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연일 디샌티스를 겨냥한 견제 발언을 내놓고 있지만 저조한 중간선거 결과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작용하며 디샌티스 주지사에 대한 지지가 올라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