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내년부터 현대차·기아 커넥티드카 무선통신 독점공급"

중앙일보

입력

LG유플러스가 내년 1월부터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든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 차량에 무선통신(텔레매틱스) 회선을 공급한다.

13일 LG유플러스 관계자는 "2023년 생산분부터 다년간 현대차그룹에 회선을 독점 공급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LG유플러스 측은 계약 조건을 이유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커넥티드카는 무선으로 차량을 원격 관리하고 운행 정보를 사고 예방 등에 활용하는 서비스다.

회사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현대차그룹 전용 통신인프라를 구축하고, 전담 운영조직을 신설했다. 특히 온도·진동·먼지·습기 등 극한 환경에서도 차량 시스템을 보호할 수 있는 전장부품 인증규격(AEC-Q100)을 획득한 내장형가입자식별모듈(eUICC)을 도입하고 관련 시스템을 구축했다.

LG유플러스는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소프트웨어 개발 협력생태계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고, 웹 플랫폼 기업 오비고에 지분을 투자하고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현대차그룹 통신 파트너로서 최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인포테인먼트 및 콘텐트, LG그룹 전장사업 역량을 결합해 고객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