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정책 세계 톱인데, 주 4회 이상 운동 청소년 21%뿐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813호 26면

청소년 신체활동 성적표

대한민국 중고생 4명 중 1명(26.8%)은 “우울감을 경험해 본 적이 있다”고 한다. 10명 중 1명 이상(12.6%)이 “극단적 선택을 생각해 봤다”고 했다. 더욱 놀라운 건 20명 중 1명(4.9%)이 “극단 선택을 구체적으로 계획하거나 시도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은 점이다.(2018~19년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 조사)

치열한 경쟁과 학업 스트레스로 극단 선택의 입구까지 몰려 있는 우리 아이들. 그나마 숨통을 틔워주는 건 또래들과 땀을 뻘뻘 흘리며 신나게 운동을 하는 시간이다. 청소년 37만56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주 1회 이상 신체활동을 하는 청소년들은 신체활동이 전혀 없었던 그룹에 비해 ‘행복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41~53% 더 높았다.(2017년 연세대 전용관 교수 팀 분석)

지난 10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국제보건기구(WHO) 주관으로 글로벌 매트릭스 4.0 프로젝트 발표회가 열렸다. 57개국 청소년 신체활동 전문가들이 지난 3년간 조사한 청소년 신체활동 리포트카드를 발표하고, 국가간 비교 분석하는 자리였다.

유치원·초등 1·2년 체육수업 없어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우리나라 청소년의 신체활동 참여 점수는 D-(57개국 중 공동 37위)였다. 주 4회 이상 신체활동을 하는 청소년은 약 21%에 불과했다. 일본(B-) 중국(C)보다 낮은 성적표였다. 청소년 신체와 정신 건강에 큰 영향을 주는 수면 항목은 F를 받았다. 2020년 기준으로 권장 수면시간(5~13세: 9~11시간, 14~17세: 8~10시간)을 충족하는 청소년은 15%(남 17.8%, 여 12.0%)에 불과했다.

재미있는 건 한국이 청소년 신체활동 관련 정부정책 항목에서 최상위권인 A(뉴질랜드와 공동 1위)를 받았다는 사실이다. 학교체육에 대한 정책을 평가하는 ‘학교’ 항목도 A(공동 2위)가 나왔다. 청소년 신체활동 관련 정책을 주관하는 곳은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보건복지부다. 이들이 경쟁적으로 청소년 건강을 증진하기 위해 좋은 정책을 냈지만 현장에서 효과가 제대로 나고 있지 않다는 반증이다. 대한민국 청소년 신체활동(D-)과 정부정책(A)의 미스매치를 어떻게 봐야 할까. 이번 연구에 참여한 전문가들의 견해를 들었다.

WHO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코로나 팬데믹 영향으로 전 세계 아동의 신체활동이 크게 위축됐다. 주당 체육 교육의 양을 늘리고, 체육을 모든 학교에서 필수 과목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이번 연구에 반영된 국내 정책은 ‘방과후 스포츠클럽 활성화, 강사 및 프로그램 지원’ 등에 방점이 찍혀 있다. 학교 체육수업 관련 내용은 ‘체육수업 내실화’ ‘교원 전문역량 강화’(이상 교육부) 정도다.

임성철 운산고 체육교사는 “정책의 가짓수는 많지만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은 많지 않다. 모든 게 대입 중심으로 돌아가는 학교 현장에서 우리 아이들이 방과후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는 환경이나 문화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현재 초등학교 1,2학년에는 별도의 체육수업이 없다. 유치원에서도 신체활동은 정규 교과에 없다. 중학교는 형편이 좀 나은 편이다. 10여년 전 중학생들의 학교폭력·왕따·자살 등이 사회문제가 되면서 체육 수업 비중이 커졌다. 현재는 주 3시간에 방과후 활동까지 지원하고 있다.

그러다 고등학교에 가면 체육은 또다시 쪼그라든다. 현재는 3년간 총 10단위 이상 체육수업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12단위를 시행하는 학교는 1,2,3학년 모두 주 2시간씩 편성된다. 12단위에서 10단위로 줄이는 학교가 늘고 있다. 그러면 2학년 또는 3학년은 주 1시간만 할당된다. WHO가 권장하는 청소년 운동시간은 하루 1시간이다.

임성철 교사는  “일반인은 잘 모르는 정말 중요한 문제가 있다. 고교 과목의 절반 정도를 학생들이 선택할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체육이 교묘하게 또는 공공연히 차별받고 있다. 선택지에 아예 체육이 없는 학교도 많고, 학생들이 68명이나 선택한 체육을 개설하지 않은 학교도 있다. 학교 측은 ‘체육이 들어가면 그걸 선택하는 학생들이 많을 거다. 그러면 면학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안 된다’는 말도 안 되는 논리를 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문제로 인해 각 학교에서 체육 교사와 타 과목 교사 사이에 얼굴을 붉히는 일도 많다고 한다.

임 교사는 “국민 건강증진과 학생의 행복추구권 차원에서도 교육 당국이 ‘체육 수업은 무조건 주당 4시간 이상 하라’는 식으로 못박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체육활동 대입에 반영” 목소리도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이번 연구의 리더 중 한 명인 김연수 서울대 교수도 “우리 사회의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 교육의 모든 것이 대입에 매몰돼서 신체활동을 경시하는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 수업이 끝나서 학교 문을 나서면 바로 학원 차가 실어가는 현실에서 신체활동은 결국 학교 내에서 이뤄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체육수업 시수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사회경제적 수준이 높은 학부모는 자녀의 체육활동에 대해 관심이 많고 적극적으로 나서는 경향이 있다. 그런 여건이 안 되는 부모나 지역이 문제다. 신체활동이 아이들의 건강과 정서 함양 뿐 아니라 학업에도 도움이 된다는 인식 개선이 필요하고, 지역 커뮤니티에서 이런 학생들의 신체활동을 뒷받침 할 수 있도록 정책과 예산을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권일 스포츠정책과학원 정책실장은 좀 다른 견해를 내놨다. 그는 “국가 차원에서 체육정책에 대한 관심은 커지고 있고, 다양한 정책이 사업화 되고 있다. 하지만 학생의 신체활동과 생활태도가 바뀌는 데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 지금은 과도기”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아이들이 당장 재미있어 하는 건 게임이다. 손쉽게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운동을 해본 아이들은 ‘이게 정말 재밌구나’라고 느끼고, 그 맛을 알고 나서는 지속적으로 운동을 한다. 아이들이 운동을 ‘건강을 위해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재미있는데 심지어 건강에도 좋고 공부에도 도움 되는 것’으로 인식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체육활동이 어떤 식으로든 대입에 반영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1971년 도입된 대입 체력장 제도는 청소년의 체격과 체력 향상에 많은 도움을 줬다. 하지만 체력장 도중 발생한 사망 사고와 점수 변별력 논란으로 인해 1993년 폐지됐다. 현재는 ‘학생건강체력평가제도(PAPS)’가 시행 중이지만 입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

고등학교때 비만도가 상위 20%인 경우, 하위 20% 학생보다 성인기에 비만일 위험이 19배 증가한다는 조사가 나와 있다. 또 고등학교 때 체력장 1~2등급이었던 여성과 비교해 5~6등급이었던 여성은 당뇨병과 비만의 위험이 2~3배 증가한다는 자료도 있다. 김연수 교수는 “체육활동이 대입에 어떤 식으로든 반영돼야 한다. 예전 체력장처럼 큰 점수를 배정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체력이 좋고 신체활동을 열심히 하는 게 대입에 유리하다’는 인식이 확산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표된 57개국 청소년의 신체활동 지수는 범지구적인 공통 과제를 던져줬다. 전 세계의 어린이와 청소년은 충분히 움직이지 않고 있으며 코로나19가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는 것이다. 대회를 개최한 AHKGA(Active Healthy Kids Global Alliance) 회장인 마크 트렘블레이(캐나다) 교수는 “전반적인 지표가 낙제점이다. 스크린 중심의 실내생활과 코로나19 팬데믹, 글로벌 갈등, 기후변화에 따른 악천후로 인해 전 세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새로운 습관을 형성하고 있다. 디지털 화면 사용을 포함해 앉아서 뭔가를 하는 시간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로 인해 미래 세대의 건강과 웰빙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문제가 되는 건 ‘앉아서 하는 생활’의 비중이다. 공부할 때를 빼고도 청소년이 영상 시청이나 인터넷 검색, 게임, SNS 활동 등에 쓰는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2019년 국내 조사에 따르면 ‘학습 외에 앉아서 스크린을 보는 시간’이 2시간 이하인 청소년은 4.0%에 불과했다. WHO는 2030년까지 청소년의 신체활동 시간을 15% 향상시키겠다고 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연구를 총괄 지휘한 전용관 연세대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자료 수집 기간이 3년으로 늘어나 연구의 타당도가 어느 때보다 높았다. 우리나라 청소년의 신체활동 수준이 매우 낮다는 게 확인됐다. 반면 관련 정책은 양과 질에서 세계 정상권인 것도 입증됐다. 이 둘 간의 간극을 메우는 게 앞으로의 숙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