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주 20~50대, 대중교통 이용 하루 평균 64분

중앙일보

입력

지난 9월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 IC 인근 상·하행선에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지난 9월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 IC 인근 상·하행선에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수도권에 거주하는 20~50대는 하루 평균 64분을 대중교통 이용에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삼성 모니모에 따르면 삼성카드가 서울, 경기, 인천에 거주하는 20~50대 회원의 올해 3분기 후불교통카드 이용 시간을 분석해보니 하루 평균 64분 동안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특히 경기, 인천 거주자의 하루 평균 대중교통 이용 시간은 각각 67분과 69분으로 서울 거주자의 하루 평균 이용 시간인 58분보다 10여분 정도 더 길었다.

또한 남성은 하루 평균 71분 동안 대중교통을 이용해 여성의 평균 이용 시간인 58분보다 10여분 정도 더 오래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2600만명이 몰려 사는 수도권의 경우 대부분 직장이 서울에 있다 보니 경기나 인천의 거주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한 출퇴근 시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정부는 '110대 국정과제'에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확대를 넣어 '수도권 출퇴근 30분 시대'를 추진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