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8 vs 공화 49, 상원 승리 3개주서 판가름 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미국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은 ‘붉은(공화당의 상징색) 물결’이 강하게 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잔물결에 그쳤다. 주요 여론조사와 언론의 예상이 완전히 빗나갔다. 낙태권 이슈를 중요하게 여긴 민주당의 숨은 지지층 ‘샤이 바이든’ 효과와 민주주의 위기를 느낀 ‘반(反) 트럼프’가 결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현재 상원은 초박빙이고, 주지사 선거는 공화당과 민주당이 비슷하게 나눠 가졌다. 하원은 공화당이 앞서고 있지만 압도적이진 않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중간선거의 정치적 승패를 결정할 상원은 공화당이 49석, 민주당(무소속 포함)이 48석을 확보했다. 승부를 가리지 못한 의석은 애리조나·네바다·조지아 3석이다. 70% 이상 개표가 진행된 상황에서 애리조나는 민주당 후보가, 네바다는 공화당 후보가 다소 우세하지만 뒤집힐 가능성이 남아 있다. 두 당이 애리조나와 네바다를 나눠 가질 경우 조지아주 결과가 상원 다수당을 결정한다. 조지아주 상원 선거에서는 민주당 래피얼 워녹 후보가 공화당 허셸 워커 후보에게 소폭 앞섰으나, 과반 득표를 못 해 주법에 따라 다음 달 6일 결선투표를 한다.

여론조사가 허를 찔린 대표적 승부처가 펜실베이니아다. 상원 다수당 향방을 결정지을 경합주로 꼽혔던 이곳에선 예상과 달리 민주당 존 페터먼 후보(50.6%)가 공화당 메메트 오즈 후보(47%)를 꺾었다. 주지사 선거도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우세가 예상됐지만, 선거를 한 36곳 중 경합주 3곳을 제외하고 민주당이 17곳, 공화당이 16곳을 가져갔다.

하원 선거에선 현재 435석 중 402석 결과가 나왔다. 공화당이 210석, 민주당이 192석을 확보했다. 공화당이 과반 의석(218석)을 넘길 것으로 보이지만, 10석 안팎 격차로 다수당이 될 것이라고 NBC가 전했다. 예일대 경영대학원의 제프리 소넨필드 리더십 연구 담당 수석 부학장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민주당 대통령으로서는 가장 성공적인 중간고사를 치렀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P 보트캐스트가 이번 선거에 참여한 전국 유권자 9만4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경제적 불안으로 공화당 후보를 찍을 거라고 예상됐던 무당파 유권자들이 민주당 후보를 3%포인트 더 지지했다. 조용히 민주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는 ‘샤이 바이든’이 많았다는 뜻이다.

그 중심에 낙태권 문제가 있다. 지난 8일 초기 출구조사에서 이번 선거에 영향을 끼친 이슈 1·2위에 물가 상승(31%)과 낙태권(27%)이 비슷하게 꼽혔다. 특히 펜실베이니아의 경우 공화당 후보가 낙태권을 극단적으로 거부하면서 일반 공화당원에게조차 반감을 샀다고 NYT는 분석했다. 이번 선거에선 낙태권 관련 정책 투표도 5개 주에서 열렸는데, 진보 성향의 3개 주(버몬트·미시간·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해 보수 성향 지역인 켄터키·몬태나주에서도 낙태권을 옹호하는 유권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트럼프’ 효과도 작용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제기한 2020년 대선 부정선거 의혹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급기야 지난달 28일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남편이 극우 성향 음모론자에게 피습당하면서 민주주의를 위해 무당파들이 결집한 것으로 관측된다. 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세운 실력이 부족한 후보들이 공화당을 나락으로 끌어내렸다고 진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