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사칭까지...암호화폐 스캠 사기 백태[올똑투 영상]

중앙일보

입력

크립토 리터러시 ⑧ 암호화폐 사기 유형 세 번째

혹시 '가즈아~' 분위기에 휩쓸려 묻지마 투자를 했다가 손해를 본 적 없나요? 암호화폐의 옥석을 가릴 시기입니다. 제대로 투자하려면 기본기부터 다져야 합니다. '올바르고 똑똑한 투자(올똑투)'에선 암호화폐의 기본기를 다져주는 크립토 리터러시 연재를 시작했는데요.
지난 1~5화에서는 디지털 자산에 대한 이론적 토대를 쌓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6, 7화에서는 암호화폐 사기 유형 중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 사기), 상장 사기에 대해 살펴봤고요. 8화에서는 투자자의 절대적 믿음 또는 부주의를 악용스캠 사기에 대해 얘기합니다.

검증 없는 절대적 믿음이 초래한 악몽 

스캠(scam)은 신용 사기를 일컫는 말입니다. 상대와 친밀감을 쌓은 뒤 그 사람의 맹목적 믿음을 악용하는 것이지요. 여전히 빈번하게 이뤄지는 게 '로맨스 스캠'입니다. 이들은 각종 SNS에 허위 계정을 개설해 이성에게 접근합니다. 해외 전문직 종사자로 가면을 쓴 경우가 많죠. 이성과 가까워지면 암호화폐 투자로 수익을 올렸다며 인증하고, 금융 전문가 등의 조언이 뒤따를 거라며 투자를 유도합니다. 처음 몇 번은 일부러 수익을 내게 만들어줍니다. 신뢰감 형성이지요. 이후 더 큰 투자를 유도하며 악의 본성을 드러냅니다. '이런 초보적 수법에 속나' 의구심을 표할 수 있겠지만, 안타깝게도 로맨스 스캠 피해 규모는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국가정보원 국제범죄정보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암호화폐를 포함한 로맨스 스캠 사기 피해액만 20억원을 넘어섭니다.

암호화폐 스캠 사기의 대표 격으로 '러그 풀'도 있습니다. 쉽게 말해 '먹튀'입니다. 러그 풀은 양탄자(러그·rug)를 잡아당겨(풀·pull) 사람을 동시다발적으로 넘어지게 하는 행위를 일컫는데요. 프로젝트 개발자들이 디지털 자산을 발행하고 거래소에 상장한 직후 돌연 자취를 감추는 겁니다. 주로 그 해 반짝 유행하는 아이템을 악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열풍에 편승해 지난해 10월 반짝 세상에 나온 암호화폐 '스퀴드'(SQUID·오징어)가 그중 하나입니다.

개발자들은 온라인판 토너먼트인 '스퀴드 게임 프로젝트' 참가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코인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다음 달 온라인 대회를 열고 드라마와 같이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 6개 게임에서 최종 승리한 한 명에게 전체 참가비의 90%를 상금으로 지급하겠다고 했죠. 이 코인은 등장 하루 만에 가격이 무려 24배나 치솟으며 화제가 됐습니다. 문제는 투자자들은 이 암호화폐를 살 수는 있으나 팔 수는 없었습니다. 결국 해당 암호화폐 개발자들은 그사이 코인을 모두 현금으로 교환해 자취를 감췄습니다.

투자자에겐 "팔지 말라" 뒤에선 팔아서 차익 실현  

본래는 투자자 보호의 성격이 더 뚜렷한 제도였지만, 외려 이를 악용해 투자자들을 곤경에 빠지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보호 예수'를 뜻하는 락업(Lock-up)은 상장 주식의 주가 안정을 위해 대주주나 특수 관계인이 상장 후 6개월 등 일정 기간 보유 주식을 시장에 내다 팔지 못하도록 한 것인데요. 초기 시장에 물량이 쏟아지면 주가가 폭락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죠. 코인 사기꾼들은 이 보호 예수 제도를 악용합니다. 투자자들에게 '락업' 조항을 들먹이면서 투자금을 받고 암호화폐를 넘겨준 뒤 일정 기간 못 팔게 하는 거죠.

이 '락업'에 대한 설명도 투자자들이 쉽게 인지하지 못하게 아주 작은 글씨로 백서 등에 안내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결국 보호예수 덫에 빠진 투자자들은 암호화폐 가격이 올라도 내다 팔지 못합니다. 문제는 투자자들은 못 팔게 하면서 코인 사기꾼 본인들은 이 보호예수가 안 걸린 암호화폐를 처음부터 가지고 있는 것이지요. 투자자들은 못 팔게 해서 시장 가격을 끌어올리고, 정작 사기꾼 본인들은 팔아서 차익을 남기는 셈입니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스캠 사기 어떻게 예방하나

이 같은 갖가지 사기로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은 깐깐한 검증밖에 없습니다. 우선은 해당 디지털 자산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주요 인물에 대한 이력을 다각도로 살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프로젝트 투자가 있었다면, 그 투자를 단행한 주체가 어디인지도 당연히 살펴야 하죠.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무작정 규모가 큰 파트너 사(社)를 언급하는 것에 쉽게 마음을 빼앗기지 말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해당 프로젝트의 연속성을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해당 디지털 자산과 관련된 SNS, 커뮤니티와 기술 개발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Github) 등 개발 사이트를 지속해서 참고해야 합니다. 관련 전문가들은 특히 암호화폐 시장이 하락세일 때 해당 프로젝트가 사기인지 아닌지 판별하기가 한결 쉽다고 말합니다. 연속성이 있는 프로젝트라면 당연히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개발자들이 활발히 프로젝트 개발을 진행하고 있어야겠지요.

다음 화 예고

각종 외국어와 전문 용어, 은어가 난무하는 암호화폐 시장은 여전히 많은 사람에게 막연한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다음 화에서는 투자에 필요한 기본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해법에 관해 얘기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