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만배, 정진상·김용·유동규에 대장동 수익 700억 약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검찰이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공소장에 대장동 수익 중 700억원을 김용(56) 부원장, 정진상(54)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유동규(53)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성남시장 시절 측근들이 받기로 했다고 적시했다. 김만배(57·화천대유)씨가 최근 검찰에 “자신과 가족 명의 화천대유·천화동인 1~3호 지분(49.2%)의 절반(24.6%)은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측의 몫이었고, 해당 배당금 700억원(세금·공통비 제외 428억원)을 주기로 약속했다”고 진술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앞서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란 실소유주 논란을 놓고 700억원을 유 전 본부장 몫으로 보고 뇌물약속 혐의로 기소했지만 이재명 대표의 다른 최측근인 김용 부원장, 정진상 실장의 숨겨진 지분도 있었다는 취지다. 검찰이 이 대표에 대해 김용 부원장의 불법 대선자금 수수 혐의와 관련해선 공모관계를 적시하진 않았지만 대장동 개발 특혜와 수익분배 구조에서 최윗선으로 지목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9일 오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내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사무실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도착해 있다.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9일 오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내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사무실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도착해 있다.연합뉴스

“3인방, 차명 지분 등 공모…대장동 매개 정치·경제공동체 형성”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 강백신)는 전날 김용 부원장을 기소하며 김만배씨가 대장동 배당 수익 중 700억원을 유 전 본부장 외에 김 부원장, 정 실장에게 주기로 약속했다고 진술했다는 내용을 공소장에 포함했다. 이들 3인방은 “대장동 개발사업 초창기인 2013~2014년부터 ‘호형호제’하며 형제처럼 지냈고, 사업 정보를 함께 공유하며 민간사업자에게 특혜를 주는 대가로 금품을 제공받거나 선거 지원을 받았다”라고도 적시했다. 3인방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시절 최측근이었다.

검찰 관계자는 “세 사람은 대장동 사업 초창기부터 김만배 등 민간 사업자들과 차명 지분 구조 및 수익 배분을 함께 논의하는 등 공모했다”며 “대장동 개발 사업을 매개로 장기간 정치·경제 공동체를 형성했다”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김만배씨가 이재명 대표의 측근들의 몫으로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했으며, 이후 대장동 사업 추진에 쓰인 공통 비용과 세금 등을 제외한 428억원을 실제 이들에게 돌아갈 몫으로 다시 계산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과정을 이재명 대표가 알고 있었는지 등은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한다.

검찰은 앞서 유동규 전 본부장 공소장에 “김만배 등 민간사업자들은 지난해 2월부터 같은 해 4월 경까지 유 전 본부장에 지급할 금원에 관하여 당초 약속한 700억 원에서 세금, 공통비 등을 공제한 428억 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구체화했다”는 내용을 포함한 바 있다. 이 시점은 김용 부원장이 유 전 본부장에게 “이재명 대표의 경선 준비를 위해 광주 쪽을 돌고있다”며 대선자금 20억원을 요구한 뒤 실제 8억4700만원을 전달받기 시작한 시점(2021년 4~8월)과 일치한다.

검찰이 천화동인 1호를 포함해 대장동 민간사업자 지분의 약 4분의 1을 유 본부장은 물론이고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부원장, 정진상 실장도 수익을 나눠가지기로 했다고 판단함에 따라 최종 윗선인 ‘그분’의 실체와 관련한 의혹은 더욱 점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김용, 2020년 7월 이재명 선거법 무죄받자 경선자금 요구”

검찰은 또한 김 부원장이 2020년 7월 이재명 대표가 대법원에서 선거법 위반 사건 무죄취지 파기환송 선고를 받은 직후부터 이 대표의 경선 준비를 위한 조직 구축에 사용할 비용을 대장동 일당에게 요구한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김만배씨가 핑계를 대며 돈을 건네지 않자 김 부원장은 유동규 전 본부장을 통해 남욱(49·천화동인 4호) 변호사에게 경선 자금을 달라고 했고, 남 변호사는 각종 편의제공을 요구하며 돈을 전달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김 부원장은 “이재명의 대선 예비 캠프에서 ‘조직’을 맡아 광주 등 남부 지방을 돌고 있는데 자금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진상 민주당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

정진상 민주당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

검찰은 유 전 본부장에 대해서는 “2014년 지방선거 관련 이재명 당시 시장을 위한 선거자금 조달 활동을 했다”고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대표가 그 해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하자, 같은 해 6월 4일 김 부원장은 김만배씨를 통해 남욱을 처음 만났다고 한다.

검찰은 9일 정진상 실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수사에 속도를 가하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앞으로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의혹과 대장동 개발 사업을 둘러싼 배임 의혹 등으로 수사를 뻗어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대표는 김용 부원장이 자신의 대선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되고 또 다른 최측근인 정진상 실장 역시 뇌물 등의 혐의로 압수수색을 당하자 9일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