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한국서비스품질지수] 더 나은 캠페인, GMP시설 구축환자중심의 맞춤 의료 분야 선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1면

서울성모병원은 전사적인 고객경험 향상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 서울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은 전사적인 고객경험 향상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 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병원장 윤승규·사진)이 한국표준협회 ‘2022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상급종합병원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7년 연속이다.

지난해 윤승규 병원장 취임과 함께 ‘맞춤 의료로 새 희망을 주는 병원’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환자중심 문화 강화에 나선 서울성모병원은 생명 존중의 가톨릭 정신과 ‘더 나은 캠페인’ 등을 통해 전사적인 고객경험 향상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은 임상·연구·교육 등 의료 질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분야에서 앞장서 왔다. 혈액병원은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시설을 국내 대학기관 내 최초로 구축, 가톨릭혈액병원-노바티스(글로벌 제약회사) 협약을 통해 CAR-T 면역세포 항암치료제 ‘킴리아’ 상용화 준비를 마쳤다. 또 한국인 특화 다발골수종 빅데이터를 구축했고, ‘2.7cm 절개’ 복벽탈장 로봇수술에 성공하는 등 임상 분야에서 의료계를 선도하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연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기획평가원 주관 ‘디지털치료제 활성화를 위한 XR(확장현실)핵심 기술개발 사업’과 산업통상자원부 ‘2022년도 제1차 바이오헬스 연구개발사업’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바이오 코어 퍼실리티(Bio Core Facility) 구축사업’ 주관기관 선정 등의 성과를 거뒀다.

서울성모병원은 양성자치료기 도입을 통한 암환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28년 개원을 목표로 ‘첨단복합의료센터’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