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중국, 방역완화 소문에 선긋자…오르던 국제유가 다시 털썩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중국발(發) 소문에 전 세계 금융시장이 일희일비하고 있다. 중국의 강력한 방역 체계인 ‘제로 코로나’ 완화 소식에 전 세계 증시와 원자재 시장이 들썩이다가, 중국 당국이 “사실이 아니다”라며 공식 부인하자 실망감으로 이어졌다.

중국 당국도 진퇴양난 상황이다. 수출 증가율이 29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등 경기 침체 본격화에 방역 완화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동시에 코로나19 확진자는 반년 만에 최고치다. 경제냐 방역이냐의 갈림길에 서 있는 형국이다.

6일(현지시간)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최근 배럴당 92달러대까지 치솟았던 12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이날 90.69달러로 내렸다. 1월물 영국 브렌트유도 배럴당 98달러대까지 올랐다가 이날 97달러대로 소폭 하락했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국제 유가가 하락으로 돌아선 건 중국 국무원 합동 방역 관리부처가 지난 5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외부 유입을 방어하고 내부 확산을 통제한다는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못 박은 직후다. ‘제로 코로나’ 기대감이 사라진 탓이다. 블룸버그도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 고수를 밝힌 뒤 유가가 후퇴했다”고 설명했다.

이달 초 전 세계 금융시장은 중국 경제의 발목을 잡던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 소식에 술렁였다. 뚜렷한 출처는 없지만, 중국 관영 언론의 논조 변화나 전직 고위 관계자들의 발언에 기인한 소문이었다. 유가와 주요 증시도 반등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는 전날보다 1.26%, 나스닥과 S&P500 지수도 각각 1.28%와 1.36% 상승 마감했다. 지난 4일 기준 중국 상하이 지수는 전주(10월28일)보다 5.3% 상승했고, 항셍 지수는 15.6% 급등했다. 같은 기간 역외 위안화가치도 2.2% 상승한 달러당 7.18위안을 기록했다.

중국 당국이 서둘러 지난 5일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진화에 나섰지만 7일에도 중국 상하이와 홍콩 항셍지수는 각각 0.23%와 2.69% 상승 마감해 기대감을 저버리지 않은 기색이다.

중국 당국의 부인에도 전문가들은 내부적으로 제로 코로나 완화 논의가 시작됐다고 보고 있다. 최설화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의미 있는 리오프닝까지 시간이 소요되겠지만, 점진적인 규제 완화는 불가피하다”고 내다봤다.

제로 코로나 정책을 본격적으로 완화할 시점은 내년 3월에 열리는 양회가 유력하다. 양회는 국회 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정책자문기구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일컫는 중국 최대 정치 이벤트다.

현실적인 이유도 있다. 최 연구원은 “날로 악화하는 중앙과 지방정부의 재정 상황이 대규모 코로나 방역 지출까지 감당하기 어려운 데다, 봄이 동절기보다 코로나 확산 통제에 유리한 만큼 양회쯤 완화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경제 타격은 본격화하고 있다. 이날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10월 수출 규모는 2983억7000만 달러(약 419조원)로, 전년 동기 대비 0.3% 감소했다. 중국의 수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떨어진 것은 2020년 5월(-3.3%) 이후 29개월 만에 처음이다.

문제는 중국의 코로나 확산세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6일 하루 동안 전국 31개 성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5436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하이 봉쇄 기간이었던 5월 3일(5498명) 이후 반년 만에 최고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