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근 경찰청장 "인파 우려 보고서, 용산 정보과장이 삭제 지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희근 경찰청장이 서울 용산경찰서 정보과에서 이태원 핼러윈 축제를 앞두고 작성됐던 안전 대책 보고서가 참사 이후 삭제된 것에 대해 “정보과장이 삭제 지시했다고 보고받았다”고 7일 밝혔다.

윤 청장은 이날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제8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윤희근 경찰청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제8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장 의원은 “10월 26일 용산서의 치안센터에서 이태원 사건사고 빈발할 것이라는 예측보고서를 냈는데 삭제 지시했다고 한다. 이건 범죄은닉이고 증거인멸”이라며, 문건 삭제 지시가 있었던 사실을 보고 받았냐고 윤 청장에게 질의했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정보과장 체포하셨나. 긴급 체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윤 청장은 “제가 보고받기로는 아마 해당 정보과장이 (삭제) 지시를 했다고 보고받았다”며 “지금 수사 의뢰했다”고 언급했다.

장 의원이 공개한 ‘이태원 핼러윈 축제 공공안녕 위험 분석’ 보고서는 용산경찰서 정보과가 지난달 26일 만든 문건으로, ‘이태원 해밀턴 호텔, 많은 인파로 보행자 도로 난입, 사고 발생 우려’ 등 내용이 포함됐다.

또 용산경찰서 112 치안종합상황실은 지난달 25일 “평일이나 통상 주말 대비 지하철 이태원역 승하차 인원이 1.5~2배 이상으로 증가. 곳곳에 인파가 운집해 무질서와 사건·사고가 빈발하는 시기”라는 내용이 담긴 ‘2022 핼러윈 데이 종합 치안대책’을 만들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