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5G로 영화 한편 2초만에…삼성전자, 전송거리·다운속도 신기록

중앙일보

입력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최신 2세대 5G 모뎀칩을 탑재하고 기지국·라디오·안테나 기능을 하나의 폼팩터로 제공하는 '28GHz 컴팩트 매크로' 장비.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최신 2세대 5G 모뎀칩을 탑재하고 기지국·라디오·안테나 기능을 하나의 폼팩터로 제공하는 '28GHz 컴팩트 매크로' 장비.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초고주파수 대역을 활용한 5G(5세대) 통신 시험에서 전송 거리와 다운로드 속도 모두 업계 신기록을 세웠다. 초고주파수 대역의 5G 통신은 전송속도가 빠르지만 전파 도달 거리가 짧아, 속도를 유지하면서 전송 거리를 늘리는 기술이 서비스 품질을 좌우하는 핵심으로 평가된다. 메타버스, 미래모빌리티, 산업용 사물인터넷(IoT) 등의 분야에서 더 필요한 기술이다.

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호주 국영통신사 NBN과 공동으로 28㎓ 대역을 활용한 5G 통신 시험을 진행한 결과, 기지국과 10㎞ 떨어진 거리에서 데이터 다운로드 평균 속도가 1.75Gbps로 집계됐다. 4GB 영화 한 편을 무선통신으로 2.29초 만에 전송할 수 있는 속도다. 최고속도는 2.7Gbps에 달했다.

이 같은 결과는 ‘28㎓ 5G 통신’으로 최장 전송 거리인 동시에 최고 전송 속도라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지난해 1월 NBN이 에릭슨과 진행한 같은 시험에선 7.3㎞ 거리 평균 전송 속도가 1Gbps이었다. 지난 7월 뉴질랜드 통신사 스파크가 노키아와 진행한 시험에선 7㎞ 거리 평균 속도가 1.4Gbps에 불과했다. 업계 관계자는 “앞선 시험결과와 비교했을 때 삼성전자는 거리가 10㎞로 늘어났고 속도도 빨라져 한 단계 앞선 기술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고주파를 사용하면 속도가 빨라지고 더 많은 사용자를 수용할 수 있지만, 기지국을 촘촘히 여러 곳에 설치해야 해 시설투자 비용이 커지는 게 단점이다. 실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통신사업자에게 5G 통신 주파수로 저대역인 3.5㎓와 초고대역인 28㎓를 할당했지만, 이런 이유로 28㎓에 대한 실질적 상용화는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7월까지 국내 출시 단말기 중 28㎓ 대역 주파수를 지원하는 단말기는 전무하다.

이 때문에 무선 초고속 브로드밴드 서비스(FWA)를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선 28㎓ 5G 통신 기술 개발이 절실하다. 삼성전자는 전송 거리를 늘리면서도 속도를 유지하기 위해 안테나 최적화 기술인 ‘3D 빔포밍’과 800㎒ 광대역폭을 활용해 더 높은 전송속도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는 ‘캐리어 어그리게이션’ 기술 등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술이 상용화되면 한국은 물론 인구 밀도가 낮고 국토면적이 넓은 호주 등에서도 효과적으로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준희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부사장)은 “전 세계에서 축적된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초고주파수 대역의 무한한 잠재력을 실현하는 데 한 발 더 다가섰다”며 “차세대 통신 환경을 획기적으로 전환하는 기술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