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에너지 뺀 근원물가 3.5% 올라…21년 만에 최대폭 상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물가의 추세적 흐름을 나타내는 근원물가가 올해 들어 10월까지 2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 지표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지난달 106.09(2020년=100)로 지난해 누계 대비 3.5% 상승했다. 이는 10월 누계 기준으로 2001년(3.6%) 이후 21년 만의 최대 상승 폭이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기후·전쟁 같은 일시적 충격에 따라 가격 등락 폭이 큰 항목을 제외하고 산출해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준다. 전 세계 물가 상승을 부추긴 석유·곡물 등 원자재값 상승세를 빼더라도, 한국 경제 전반의 물가 흐름이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는 의미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10월 월간 기준으로도 지난해 10월보다 4.2% 오르면서 2008년 12월(4.5%) 이후 약 14년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월간 지수 상승률은 지난 8월 4.0%로 올라선 뒤 9월 4.1%, 10월 4.2%로 오름 폭을 키웠다.

올해 남은 기간 이런 오름세가 이어진다면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의 연간 상승률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4.8%) 이후 가장 높은 수준까지 치솟을 가능성도 있다.

이는 물가 상승 요인이 공급 측면에서 수요 측면으로 이동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최근에는 가격이 한 번 오르면 쉽게 떨어지지 않는 외식 등 개인 서비스 가격이 높은 오름세를 이어가며 물가 하락을 막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실제로 올해 소비자물가는 지난 7월 6.3%로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뒤 오름 폭을 다소 줄였지만, 전체 물가 상승률 가운데 개인 서비스 기여도는 7월 1.85%포인트에서 10월 1.97%포인트로 확대됐다. 그간 물가를 끌어올린 국제 원자재 가격이 안정되더라도 당분간 고물가가 이어질 거란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천소라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망 총괄은 “(수치상) 물가의 꼭대기 지점은 7월이었지만, 서비스 물가처럼 하방 경직성이 커서 한 번 올라가면 내려오지 않는 품목들이 있으니 향후 물가가 떨어지더라도 속도는 천천히 갈 것”이라고 진단했다.

정부와 한국은행 역시 물가가 정점을 지난 후에도 당분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10월 소비자물가 동향 발표 이후 “앞으로 물가 상승세는 점차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상당 기간 높은 수준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은은 내년 1분기까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대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으며, 특히 수요 측 물가 압력을 반영하는 개인 서비스 물가는 당분간 6%대 오름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결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어지며 경기 침체를 가속하게 된다. 물가 상승으로 가계의 실질 구매력이 떨어진 가운데 대출금리 부담까지 커지면서 올해 우리 경제를 떠받쳐온 내수 소비에 타격을 주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