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정조사 신속히 이뤄져야” 주호영 “수사 방해, 논점만 흐려” 일축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12호 03면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4일 오후 조계사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희생 영가 추모 위령법회’에서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4일 오후 조계사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희생 영가 추모 위령법회’에서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조계사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희생 영가 추모 위령법회’에 참석해서다. 윤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공식석상에서 사과의 뜻을 밝힌 건 참사 엿새 만에 처음이다.

윤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국가 애도 기간 종료를 하루 앞두고 고심이 깊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란 분석이다. 정부의 총체적 부실 대응이 잇따라 드러나며 윤석열 정부에 대한 여론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는 자리에서도 고민의 흔적이 드러났다. 늘 윤 대통령 곁을 지켰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날은 보이지 않았다. 정치권에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이 장관 책임론이 커지는 상황에서 ‘측근 감싸기’라는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관련기사

대통령실은 애도 기간이 끝난 뒤 다시 한 번 대국민 메시지를 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안타까움을 담고 국민의 상처를 위로할 메시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도어스테핑이 아닌 다른 형식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반면 전날 국정조사 카드를 꺼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압박 강도를 더욱 높이고 나섰다. 이재명 대표는 “국회에 관련 자료를 빠짐없이 제공하고 국민에게도 공개하는 게 이 문제를 풀어가는 가장 바람직한 길”이라며 “그런 점에서 국정조사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다음주 초 바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태원 참사 대책본부’ 소속 의원 10여 명도 이날 경찰청을 방문해 “참사 당시 자료 일체를 제한 없이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이 특히 주목하는 건 참사 직전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사고 현장에서 주고받은 무전 녹취 내용이다. 국회 행안위 소속 의원은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서 통제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면 분명히 상부에 지원을 요청했을 것”이라며 “당시 무전 녹취를 보면 참사를 막지 못한 이유를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경찰 무전 녹취가 이번 참사의 책임 소재를 가릴 스모킹건”이란 말도 흘러나왔다. 국정조사를 고리로 한 정의당과의 공조도 본격화했다. 박 원내대표와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국정조사를 조속히 추진하고 국민의힘을 최대한 설득해 함께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도록 노력하자”고 합의했다.

국민의힘은 야권의 국정조사 요구를 일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은 국정조사를 할 때가 아니다”며 “신속한 강제 수사를 통해 증거를 확보하고 보존하는 게 중요하다. 국정조사를 하면 수사에 방해가 되고 논점만 흐릴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이 국정조사를 반대하고 나선 건 야권의 주장에 정쟁 의도가 숨어 있다고 보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국정조사가 이뤄질 경우 참사가 정쟁으로 비화하고 그 과정에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정조준했던 전열이 흐트러질 수 있다는 시각이다. 당 관계자는 “민주당은 어떻게든 참사를 정치적으로 활용해 이 대표 의혹 등을 물타기하려 할 것”이라며 “야당 페이스에 휘말리지 않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힘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