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공영방송, 사고 직전까지 핼러윈 홍보만 하지 않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사고 책임은 경찰과 지방자치단체뿐 아니라 공적 기능을 담당해야 할 공영방송사에게도 있다”고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 의원은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전후의 언론 보도에 대해 “4대 공영방송 KBS, MBC, YTN, 연합뉴스TV는 29일 밤까지 안전 보도 없이 핼러윈 홍보 방송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상발언하는 박성중 의원. 연합뉴스

신상발언하는 박성중 의원. 연합뉴스

이어 “사고 당일 오후 6시34분부터 경찰 신고가 쇄도하는 상황에서 방송사가 사태 심각성을 보도하는 보도는 없었다”며 “압사 우려 현장상황을 목도하면서 핼러윈 분위기 띄우기에만 열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태원 핼러윈 참사 발생 전 방송 보도 내용을 공개했다. 박 의원이 표로 정리한 내용에 따르면 ‘3년 만의 노마스크 핼러윈’ ‘이태원 몰린 구름인파’ ‘3년 만의 거리두기 핼러윈 북적’ ‘어느 때보다 들뜬 모습, 아이들 사탕 주세요’ 등 이다.

박 의원은 “사고가 나자마자 바로 분위기가 바뀐다. ‘유가족 분통’ ‘국가가 왜 있나’ ‘10만명 예고했는데 안전 펜스 없는 후진국 재난’ 전부 이런 식”이라고 했다.

이어 “이랬던 방송사들이 사고 발생 후에 언제 홍보성 방송을 했냐는 듯 정부 책임론을 거론하고 있다”며 “또한 공영방송은 피해자 가족과 국민들에게 추가적 심리 트라우마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함에도 스스로 만든 재난보도준칙까지 짓밟으며 피해자 사진과 영상을 보도하는 데 열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부분 공영방송은 재난 보도를 사고 이후에 초점을 두고 있어서 사전에 사회적 재난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이 미비하다”며 “국민의힘은 지상파 및 재난주관방송사 KBS가 사회적 재난 예방 방송뿐 아니라 프로그램 제작, 교육을 실시하도록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당 공식 입장이 아니고 박 의원의 입장”이라면서도 “사고 직전에도 축제를 홍보하는 듯한 보도를 하다가 갑자기 사고로 넘어가서 언론도 문제가 있지 않냐는 내용으로 들었는데, 언론사 자체적으로도 그런 데 대한 평가가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